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이슈 한농연 주요이슈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2017 대안농정 대토론회 – [食·農·村의 통합과 혁신] 개최
“도-농이 함께하는 먹거리 전략과 지역 농정이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한국을 만들 열쇠”
관리자 | 12.05 17:17
조회수 2,534 | 덧글수 0
  1201_대안농정대토론회_토크쇼녹취.pdf   2017대안농정대토론회_자료집(최종).pdf   157703_18641_4521.jpg
157703_18641_4521.jpg

  

2017121,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대안농정대토론회 조직위원회][국회 농업과 행복한 미래], [농어업정책포럼]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2017 대안농정대토론회가 열렸다. 대안농정대토론회는 국민농업포럼 등 23개 단체가 참여하여 한국 농업·농촌의 비전과 농정(農政) 혁신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2011년부터 매년 개최되고 있다.

 

올해의 대토론회는 ((()의 통합과 혁신을 주제로, 새롭게 진행되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농정 과제와 지역농정의 이슈들을 3부로 나누어 점검하였다.

 

1부에서는 성경륭 한림대 교수의 강연에 이어 황수철 운영위원장의 사회로 문재인 정부 농정 비전과 과제에 대한 토론이 진행되었다. 2부에서는 이명헌 인천대 교수, 임경수 생생협동조합 상임이사, 김기태 한국협동조합연구소 소장 등이 차례로 농정 핵심 과제들을 발표하는 순서가 이어졌다.

 

토론에서 기존의 농업 경쟁력 중심의 농정으로는 국민이 필요로 하는 먹거리 확보라는 과제가 달성 불가능하다는 공감이 이루어졌다.

 

토론자들은 이미 국민의 90%이상이 도시에 거주하는 상황을 지적하고, 문재인 정부의 농정은 지역의 다양성과 먹거리의 공공성을 확대하는 방향을 택하여 지속가능한 농업·농촌의 기초를 마련하는 데 초점을 맞추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구체적인 농정 과제로는 1. 직접지불제 중심 농정 추진 2. 먹거리정책 대전환과 지역푸드플랜 체계 실현 3. 농촌정책 재구성과 협동사회경제 구축 4. 도농상생과 지역재생 전략 추진 5. 지역 협치 농정의 실현 등이 제시되었다.

 

한편, 3부에서는 박영범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 이사장의 사회로 김영배 성북구청장, 송재호 지역발전위원회 위원장,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이 참여하는 토크쇼가 진행되었다. 논의에서 지역균형과 자치, 지방농정의 심화가 농업·농촌과 먹거리 문제 해결의 열쇠가 된다는 강력한 메시지가 전달되었다. 로컬푸드, 지역푸드플랜, 지역농산물 수급안정 등 지역에서 실천되고 있는 노력들이 이미 현장의 변화와 혁신의 열매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정치 1번지, 국회에서 열린 이번 대토론회에서는 새정부 농정의 지향점이 그 어느 때보다도 진지하게 논의되었다. 대통령 공약으로 이미 예고된 새로운 농정이 농업과 지역이 가지고 있는 미래 지향적 가치들을 담아내는 방향으로 구체화 되어야 한다는 점이 다시 한번 강조된 자리였다.

 

대안농정토론회  법률 근거한 공적기구로 '농업회의소' 세워야
중앙정부정책 지역단위서 통합조정
수평적 협치관계 구축을 


문재인 정부 농정의 비전과 전략을 주제로 한 대안농정 대토론회에서는 농정의 근본적인 혁신이 재차 요구됐다. 핵심은 현장에 맞는 농업정책을 추진해야 한다는 것.

토론회 주관단체 국민농업포럼의 정기수 상임이사는 ‘지역과 주체가 주도하는 협치농정’이라는 주제발표에서 “진정한 협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우호적 수직관계에서 수평적 협력관계로 전환해야 한다”면서 “정부에게 가지고 있는 권력을 내놓으라는 것이 아니라 민간이 어떻게 성장해서 이를 할 것인지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는 협치농정의 과제에 대해 “협치농정은 정책과 제도, 그리고 예산에 대한 의사결정 권한, 민간의 참여범위, 자원배분과 집행구조에 대한 문제”라면서 “현재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예산비중이 8:2이고, 중앙정부와 산하기관, 지방정부와 산하기관간의 예산비중은 100:0이라면서 협치와 지치농정이 안되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는 한발 더 나가 현재의 농정추진체계를 ‘빨대 농정’이라고 지적하면서 “중앙정부가 무언가를 빨아 먹는다는 의미가 아니라, 중앙정부가 정해놓은 정책에 참여할 수 있는 위치를 잘 잡는 것이 중요한 방식”이라면서 문제를 제기했다.

일부만 지원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농민들을 협력적이게 하는 것이 아니라 배타적으로 만든다는 것. 이에 따라 각 개별 사업이 아닌 어젠다형 농정체계로의 전환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농정체계를 어젠다형으로 당장 전환하기는 어렵다며 중앙정부의 정책메뉴를 지역단위에서 통합조정하는 것을 현실적 대안으로 제시했다.

그는 또 관이 주도하는 협치기구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그는 “농업과 관련된 위원회가 24개가 있는 데 올해 들어 7월까지 직접 모여 회의를 한 경우를 찾아보기 어려웠다”면서 “관이 기획하고 주도하는 형식적인 협치기구의 한계”라고 지적했다.

또 “오랜 관치농정의 역사 속에서 민간조직은 계속 늘어났지만 관조직과의 결속력이 강하고 농민단체 간에는 남남갈등양상이 깊어지고 있다”고 지적한 그는 “민간조직간의 견고환 재조직화가 선행돼야 하며, 이렇게 되야 수평적 협치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농업회의소를 강조했다. 그는 “민간의 단순한 협의기구가 아닌 법률에 근거한 공적기구로서 출연기관에 준하는 권한과 위상을 가진 농업회의소를 만들어 농정참여 뿐만 아니라 조사연구, 교육훈련, 공적서비스 기능을 함께 담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농촌정책의 재구성과 협동사회 경제’를 주제로 발표한 김기태 한국협동조합연구소 소장은 자치분권 강화를 위한 3단계의 이행과정을 제시했다.

김 소장은 “먼저 농식품부의 농촌정책을 어젠다 중심으로 바꾸고 지역발전특별회계 사업 간의 칸막이 축소와 함께 지역리더 및 사회경제적 조직을 육성하는 한편, 이어 지역발전위를 중심으로 지특회계 확대 및 부처간 정책통합을 이룬 뒤, 마지막으로 지방정부 전면의 상향식 포괄사업으로 정책사업을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동조합 전문가인 그는 또 농협상호금융에 대해 “농협상호금융을 활용한 지역사회 대출 및 출자로 지역공유자산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면서 “지역 농·축협의 상호금융 수신액의 대부분이 서울로 몰려 있는데, 이를 농촌의 사회적 경제생태계 구축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중앙정부의 농업정책이 현장과 괴리가 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토론회에 참석한 이주명 농식품부 농업정책국장은 “농정이 변했다. 달라졌다는 현장의 평가를 목표로 현장농정을 체계화하는 방안을 마련 중”이라면서 “농정개혁위를 통해 안이 마련되는 데로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IP : 1.220.148..***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대비 농정공약 요구사.. 파일 관리자 20.01.22 42
공지 [성명서] 농협중앙회장 선거, 올바른 선거 문화 조성 및 농협 혁신.. 파일 관리자 20.01.14 235
공지 [성명서] 국민연금법 개정안 즉각 처리하라! 파일 관리자 20.01.02 558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제20대 국회 의정활동 대상 시상식v.. 파일 관리자 19.12.27 630
공지 [보도자료] 경업관계에 따른 농협 임원 및 대의원 자격 제한 명확히.. 파일 관리자 19.12.11 903
공지 [보도자료] 「후계농어업 인력 육성 및 농어업분야 청년 취업⋅.. 파일 관리자 19.12.06 894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창립 32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ҝ.. 파일 관리자 19.12.06 892
공지 [보도자료] 2019년도 한농연 국정감사 우수 국회의원 시상식 개최 파일 관리자 19.11.29 1,047
공지 [성명서] 취약계층 식생활 및 건강 개선을 위한 농식품바우처 사업.. 파일 관리자 19.11.25 1,103
공지 [성명서] 농업을 희생양으로 한 정부의 외교⋅통상 정책, 이.. 파일 관리자 19.11.08 1,472
공지 [성명서] 농민 두 번 죽이는 RCEP 협정문 타결, 정부는 각성하라! 파일 관리자 19.11.05 1,702
공지 [성명서] 정부의 ‘WTO 농업 개도국 포기’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 파일 관리자 19.10.25 1,830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2019년 국회 국정감사 요구사항 발표!! 파일 관리자 19.10.02 1,467
공지 [성명서]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검토 당장 철회하라! 파일 관리자 19.10.01 1,175
공지 [성명서] 농업관련 R&D 정책 내실화 및 투명한 예산집행 요구 파일 관리자 19.09.30 1,177
공지 [성명서] 정부와 국회는 농어촌상생협력기금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 파일 관리자 19.09.24 1,141
공지 [성명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라! 파일 관리자 19.09.17 1,086
공지 [보도자료]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의 실태와 바람직한 정.. 파일 관리자 19.09.17 1,022
공지 [주요이슈] 어떠한 경우에도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는 있을 수 .. 파일 관리자 19.09.06 1,763
공지 [보도자료] 故 농민운동가 이경해 열사 16주기 추모식 개최 파일 관리자 19.09.03 1,049
공지 [주요이슈]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농업의 희망을 요구한다 .. 파일 관리자 19.08.30 1,048
공지 [주요이슈] 농협 하나로마트 수입 농산물 판매를 당장 중단하라! 파일 관리자 19.08.30 999
공지 [성명서] `19년 농업 분야 추경예산 관련 한농연 입장 파일 관리자 19.08.06 1,099
공지 [성명서] 국내 농산물 시장 교란하는 농산물 밀수 근절 대책 마련.. 파일 관리자 19.07.31 1,111
공지 [성명서] 정부는 농업 부문 개도국 지위 유지에 만전을 다하라! 파일 관리자 19.07.30 1,026
공지 [성명서] 농산물 택배비 인상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파일 관리자 19.07.24 954
공지 [성명서] 정부는 마늘 수급안정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마련하라! 파일 관리자 19.07.08 1,173
공지 [성명서] 국내 채소 산업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근본적 수급조절 .. 파일 관리자 19.07.04 1,142
공지 [성명서] 편향된 보도와 사라진 논리, 한국경제는 각성하라 파일 관리자 19.06.21 1,086
공지 [성명서]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른 한농연의 입장 파일 관리자 19.06.21 1,046
공지 [성명서] 농림분야 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2020년 예산 편성,.. 파일 관리자 19.06.20 1,046
공지 [성명서] 농업 분야 각종 법안 처리 뒷전, 국회 농업 홀대 언제까.. 파일 관리자 19.06.20 974
공지 [보도자료] 250만 농업인의 건강권⋅재산권 보호를 위한 미세먼.. 파일 관리자 19.06.14 1,031
공지 [성명서] 공영도매시장, 정부 정책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개설자는.. 파일 관리자 19.06.07 1,151
공지 [보도자료] 故 박홍수 농림부 前 장관 11주기 추모식 개최 파일 관리자 19.06.03 1,277
공지 [보도자료] 농업분야 미세먼지 관련 법안 입법을 위한 농업인 서명운.. 파일 관리자 19.05.29 1,152
공지 [주요이슈] 故 박홍수 장관 11주기 추모식 파일 관리자 19.05.23 1,564
공지 [주요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농정공약 이행촉구 기자회견' 성.. 파일 관리자 19.05.13 1,636
공지 [성명서] 정부는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을 조속히 전개하라.. 파일 관리자 19.05.08 1,125
공지 [성명서] ‘현장에 답이 있다’ 현장 농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농특.. 파일 관리자 19.04.29 1,345
공지 [성명서] 국회는 4월 임시국회 내 반드시 쌀 목표가격을 결정하라.. 파일 관리자 19.04.25 1,257
공지 [성명서] 공영도매시장 공정경쟁거래 질서를 유린하는 어떤 행위도.. 파일 관리자 19.04.18 1,537
공지 [성명서] 정부는 이상기후에 대응한 농작물재해보험 체계를 구축하.. 파일 관리자 19.04.18 1,167
공지 [성명서] 강원도 산불 수습⋅복구 및 이재민 지원 대책을 현.. 파일 관리자 19.04.16 1,221
공지 [성명서] 출하자는 안중에도 없는 농안법 개정(안), 한농연은 강력.. 파일 관리자 19.04.09 1,284
공지 [성명서] 비농업인의 농지 소유를 강력히 제한하라! 파일 관리자 19.04.04 1,556
공지 [성명서]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 수입에 대한 한농연 입.. 파일 관리자 19.04.01 1,380
공지 [성명서] 「비료 공정규격설정 및 지정」일부개정(안)의 졸속 처리.. 파일 관리자 19.03.20 1,648
공지 [성명서] 「농업⋅농촌 미세먼지 대응 특별팀」운영⋅구.. 파일 관리자 19.03.20 2,017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중앙연합회, 시군회장단 교육 성료 파일 관리자 19.03.20 1,692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바른미래당 주요 농정 현안 논의 간담회".. 파일 관리자 19.03.11 1,739
공지 [성명서] 국회는 쌀 목표가격을 조속히 결정하라 파일 관리자 19.03.07 1,643
공지 [성명서] 상속농지 처분의무 관련 대법원 판례에 대한 한농연의 입.. 파일 관리자 19.02.28 1,799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중앙연합회 18·19대 임원 이·취임식 성료 파일 관리자 19.02.25 1,993
공지 [성명서] 출하자 권익은 안중에도 없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행.. 파일 관리자 19.02.18 1,798
공지 [성명서] 「농가부채특별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조속히 통과 시켜.. 파일 관리자 19.02.13 1,771
공지 [성명서] 국회 및 농업계와 소통이 가능한 인사가 농림축산식품부.. 파일 관리자 19.02.11 1,688
공지 [주요이슈]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공명선거 촉구 및 한농연 공통.. 파일 관리자 19.02.01 2,616
공지 [주요이슈]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본 2019년 농정 변화에 대.. 파일 관리자 19.01.11 1,874
2109 [주요이슈] 대통령 개헌안 투표 불성립, 농업·농촌·농민은 안중에.. 파일 관리자 18.05.24 1,917
2108 [주요이슈] 정부는 근시안적 직불금 제도 개편안을 즉각 철회하라 파일 관리자 18.05.09 2,171
2107 [주요이슈] 남북정상회담, 남북농업협력의 양적·질적 도약의 계기로.. 파일 관리자 18.04.27 2,237
2106 [주요이슈] “범농업계 연대…농업·농촌 살릴 지역리더 선택 힘 모.. 파일 관리자 18.04.25 1,778
2105 [주요이슈] 6·13 지방선거와 지방농정 개혁 정책토론회 파일 관리자 18.04.25 1,702
2104 [주요이슈] 헌법 개정 무산, 여야 정치권에 엄중히 책임을 물을 수밖.. 파일 관리자 18.04.24 1,652
2102 [주요이슈] 문재인 정부의 총체적 농정 실종 사태에 우려를 금할 수.. 파일 관리자 18.04.13 1,944
2101 [주요이슈] 관세주권마저 지켜내지 못한 칠레산 포도 계절관세 누락.. 파일 관리자 18.04.05 1,927
2100 [주요이슈] ‘한국농업생산자소비자상생연대’ 출범 파일 관리자 18.04.03 1,812
2098 [주요이슈] 제16회 한국농업경영인전국대회 행사대행 기획사 2차 서.. 파일 관리자 18.03.30 2,879
2097 [주요이슈] 한-미 FTA 개정협상 결과에 대한 한농연의 평가 및 입장 파일 관리자 18.03.30 1,345
2096 [주요이슈] 대통령 발안 헌법 개정안 전문 파일 관리자 18.03.22 1,487
2095 [주요이슈] 미국산 가금류 검사·검역 ‘지역화’ 고시, 농업·농촌.. 파일 관리자 18.03.22 1,260
2094 [주요이슈] 정부 헌법 개정안 내 농업·농촌 조항 관련 한농연의 입.. 파일 관리자 18.03.21 1,623
2093 [주요이슈] 한농연-농협, "농약 바르게 사용하기 운동본부" 발대식 .. 파일 관리자 18.03.21 1,428
2092 [주요이슈] '농약 바르게 사용하기 운동' 발대식 개최 파일 관리자 18.03.20 1,300
2091 [주요이슈] 제16회 한국농업경영인전국대회 단체복 입찰 공고 파일 관리자 18.03.19 2,420
2090 [주요이슈] 제16회 한국농업경영인전국대회 행사대행 기획사 선정공.. 파일 관리자 18.03.19 1,464
2088 [주요이슈] 농정 핵심 컨트롤타워 실종 사태,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파일 관리자 18.03.16 1,175
2087 [주요이슈] 농어업·농어촌의 다원적·공익적 가치를 개정 헌법에 반.. 파일 관리자 18.02.05 1,886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