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이슈 한농연 주요이슈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식약처 해체···농민 중심 식품안전체계 구축하라”
관리자 | 01.29 14:46
조회수 1,603 | 덧글수 0
  158689_19318_547.jpg
158689_19318_547.jpg

 

식약처, 생산단계 안전관리업무까지 흡수계획 드러나
한농연 “농식품부로 일원화…식품안전청 신설” 촉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지난해 조기 대선을 앞두고 농림축산식품부의 농축산물 안전관리 업무를 대거 흡수·통합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장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농업계에선 식약처 청사 앞에서 ‘식약처 해체·식약처장 사퇴’를 외치는 등 격앙된 표정이다. 대선 당시 농식품부 산하 외청인 ‘식품안전청’을 설치해 달라는 농업계의 요구가 또다시 부상하고 있다.

국내 최대의 농업 관련 단체인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한농연)는 19일 오전 충북 청주시 오송읍 소재 식약처 청사 앞에서 ‘식약처 해체! 농민 중심 식품안전체계 구축을 위한 긴급기자회견’을 열었다. 식약처가 농축산물의 안전관리 업무까지 농식품부에서 대거 흡수·통합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사실이 17일 언론 보도된 직후 식약처를 규탄하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한 데 이은 후속조치다.

한농연은 기자회견에서 식약처가 반농업, 반농민 관료이기주의의 행태를 보여주고 있다며 식약처를 규탄하는 동시에 ‘농장에서 식탁까지’ 이어지는 농식품의 특성을 반영하는 식품안전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현행 식약처를 완전 해체하고 지난해 대선 당시 농업계가 요구했던 농식품부 산하 외청인 ‘식품안전청’ 신설 등 실효성 있는 정책 대안을 제시해 달라고 청와대와 정부에 강력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문에서 한농연은 “식약처가 농축산물이 생산 단계 안전관리 업무까지 농식품부에서 대거 흡수·통합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나아가 최근 발표된 계란 생산일자 난각 표시제 시행 지침은 물론 이에 대한 대책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는 국가 단위 먹거리 계획인 푸드플랜 수립 작업에 엇박자 행보로 일관하고 있어 농업계의 공분을 사고 있다”며 “지난해 여름 ‘살충제 계란’ 파동의 핵심 원인을 제공했음에도 사태 수습·해결에 전혀 역할을 수행하지 못한 부처가 식약처였다”고 지적했다.

한농연은 “그럼에도 식약처가 농식품부와 농촌진흥청이 맡고 있는 생산단계의 안전성 조사는 물론 농약, 동물의약품, 사료 허가, 원산지 단속, GAP 인증 업무는 물론 관련 법령까지 넘보는 적반하장식 행보를 보이고 있다”면서 “전형적인 반농업·반농민 관료 이기주의의 결정체로써 강력히 비판받아야 마땅하다. 식약처를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농연은 “19대 조기 대선 시기, 농식품부 산하 외청으로 ‘식품안전청’을 신설하라는 한농연과 농업계의 요구를 문재인 정부는 ‘정부조직법’ 개편 시 전혀 반영하지 않았다”며 “한농연이 19대 대선 핵심 농정공약으로 요구했던, 농식품부 외청인 ‘식품안전청’을 설립하는 ‘정부조직법’ 개정에 즉각 나설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지식 한농연 회장은 “류영진 식약처장 스스로가 작금의 사태에 대한 총체적 책임을 인정하고 14만 한농연 회원과 250만 농업인 앞에 무릎 꿇고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께서 농업·농촌을 살리기 위한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반드시 정책에 반영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농식품부 역할 대폭 축소…‘부처 이기주의’ 노골화

농업분야 정책 실효성 무시
농진청·검역본부 업무 이관
농관원은 아예 흡수 가능성


●식약처 보고서 내용, 어떻길래?=17일 <농민신문> 보도를 통해 확인된 문제의 식약처 보고서는 ‘식의약 안전분야 혁신과제’라는 35쪽 분량의 보고서다. 이에 따르면 식약처는 농식품부의 역할을 대폭 축소하고 이를 흡수하겠다는 것으로, 수십 년간 구축해 온 농식품부의 역할과 영역을 하루아침에 무너뜨려 기존 농정 체계를 뒤흔들 정도의 파격적인 내용이 담겨 있다.

특히 그 내용만 놓고 보면 농업 분야에 대한 정책 실효성을 전혀 고려치 않고, 그저 조직 확대에만 급급한 ‘부처 이기주의’라는 지적을 불러오기에 충분할 정도로 사안의 심각성이 크다. 식약처는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이 보고서를 문재인 현 대통령을 포함한 5명의 후보 캠프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보고서에서 식약처는 농축산물의 안전관리 패러다임을 ‘진흥’에서 ‘안전’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안전관리 업무를 농식품부·해양수산부 같은 산업진흥 부처에서 분리할 것을 주장했다. 생산단계의 안전관리 업무를 흡수하겠다는 의도에서다.

식약처의 계획대로라면 농식품부와 소속기관, 농촌진흥청의 업무영역은 대폭 축소되며, 농진청의 농약, 농림축산검역본부의 동물의약품 업무와 조직이 식약처로 넘어갈 수 있다. 안전성 조사와 인증제 관리, 원산지 단속을 담당하는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아예 식약처 소속 기관으로 바뀔 가능성이 높다. 농식품부로선 조직 일부는 물론 사료관리법 등 관련 법령도 식약처에 넘겨줘야 할 공산이 크다.

 

그동안 식약처는 식품 안전이라는 명분으로 생산 단계의 농가와 식품 제조업자들에 대한 단속과 규제 등을 강화해 온 데다 농식품 생산 현장의 특성을 반영하지 않은 정책을 펼치는 등의 ‘반농업계’ 방침으로 농업계의 미운털이 잔뜩 박혔다. 이번 보고서가 식약처에 대한 농업계의 성난 민심을 표출하는 ‘도화선’이 될지 향후 사태 추이가 주목된다.

이 같은 식약처의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 농식품부도 자체 방안을 마련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IP : 1.220.148..***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성명서] 편향된 보도와 사라진 논리, 한국경제는 각성하라 파일 관리자 19.06.21 49
공지 [성명서]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른 한농연의 입장 파일 관리자 19.06.21 41
공지 [성명서] 농림분야 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2020년 예산 편성,.. 파일 관리자 19.06.20 84
공지 [성명서] 농업 분야 각종 법안 처리 뒷전, 국회 농업 홀대 언제까.. 파일 관리자 19.06.20 62
공지 [보도자료] 250만 농업인의 건강권⋅재산권 보호를 위한 미세먼.. 파일 관리자 19.06.14 121
공지 [성명서] 공영도매시장, 정부 정책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개설자는.. 파일 관리자 19.06.07 222
공지 [보도자료] 故 박홍수 농림부 前 장관 11주기 추모식 개최 파일 관리자 19.06.03 342
공지 [보도자료] 농업분야 미세먼지 관련 법안 입법을 위한 농업인 서명운.. 파일 관리자 19.05.29 300
공지 [주요이슈] 故 박홍수 장관 11주기 추모식 파일 관리자 19.05.23 768
공지 [주요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농정공약 이행촉구 기자회견' 성.. 파일 관리자 19.05.13 414
공지 [성명서] 정부는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을 조속히 전개하라.. 파일 관리자 19.05.08 385
공지 [성명서] ‘현장에 답이 있다’ 현장 농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농특.. 파일 관리자 19.04.29 495
공지 [성명서] 국회는 4월 임시국회 내 반드시 쌀 목표가격을 결정하라.. 파일 관리자 19.04.25 537
공지 [성명서] 공영도매시장 공정경쟁거래 질서를 유린하는 어떤 행위도.. 파일 관리자 19.04.18 524
공지 [성명서] 정부는 이상기후에 대응한 농작물재해보험 체계를 구축하.. 파일 관리자 19.04.18 463
공지 [성명서] 강원도 산불 수습⋅복구 및 이재민 지원 대책을 현.. 파일 관리자 19.04.16 492
공지 [성명서] 출하자는 안중에도 없는 농안법 개정(안), 한농연은 강력.. 파일 관리자 19.04.09 565
공지 [성명서] 비농업인의 농지 소유를 강력히 제한하라! 파일 관리자 19.04.04 683
공지 [성명서]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 수입에 대한 한농연 입.. 파일 관리자 19.04.01 638
공지 [성명서] 「비료 공정규격설정 및 지정」일부개정(안)의 졸속 처리.. 파일 관리자 19.03.20 989
공지 [성명서] 「농업⋅농촌 미세먼지 대응 특별팀」운영⋅구.. 파일 관리자 19.03.20 994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중앙연합회, 시군회장단 교육 성료 파일 관리자 19.03.20 977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바른미래당 주요 농정 현안 논의 간담회".. 파일 관리자 19.03.11 931
공지 [성명서] 국회는 쌀 목표가격을 조속히 결정하라 파일 관리자 19.03.07 951
공지 [성명서] 상속농지 처분의무 관련 대법원 판례에 대한 한농연의 입.. 파일 관리자 19.02.28 1,051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중앙연합회 18·19대 임원 이·취임식 성료 파일 관리자 19.02.25 1,086
공지 [성명서] 출하자 권익은 안중에도 없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행.. 파일 관리자 19.02.18 996
공지 [성명서] 「농가부채특별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조속히 통과 시켜.. 파일 관리자 19.02.13 977
공지 [성명서] 국회 및 농업계와 소통이 가능한 인사가 농림축산식품부.. 파일 관리자 19.02.11 988
공지 [주요이슈]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공명선거 촉구 및 한농연 공통.. 파일 관리자 19.02.01 1,232
공지 [주요이슈]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본 2019년 농정 변화에 대.. 파일 관리자 19.01.11 1,079
2096 [주요이슈] 대통령 발안 헌법 개정안 전문 파일 관리자 18.03.22 1,317
2095 [주요이슈] 미국산 가금류 검사·검역 ‘지역화’ 고시, 농업·농촌.. 파일 관리자 18.03.22 1,034
2094 [주요이슈] 정부 헌법 개정안 내 농업·농촌 조항 관련 한농연의 입.. 파일 관리자 18.03.21 1,487
2093 [주요이슈] 한농연-농협, "농약 바르게 사용하기 운동본부" 발대식 .. 파일 관리자 18.03.21 1,245
2092 [주요이슈] '농약 바르게 사용하기 운동' 발대식 개최 파일 관리자 18.03.20 1,103
2091 [주요이슈] 제16회 한국농업경영인전국대회 단체복 입찰 공고 파일 관리자 18.03.19 1,873
2090 [주요이슈] 제16회 한국농업경영인전국대회 행사대행 기획사 선정공.. 파일 관리자 18.03.19 1,335
2088 [주요이슈] 농정 핵심 컨트롤타워 실종 사태,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파일 관리자 18.03.16 1,071
2087 [주요이슈] 농어업·농어촌의 다원적·공익적 가치를 개정 헌법에 반.. 파일 관리자 18.02.05 1,802
2086 [주요이슈] 정부와 정치권은 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 기한을 연장하.. 파일 관리자 18.01.30 1,745
2085 [주요이슈] “식약처 해체···농민 중심 식품안전체계 구축하라” 파일 관리자 18.01.29 1,603
2084 [주요이슈] 반농업·반농민 관료 이기주의의 결정체, 식약처를 즉각.. 파일 관리자 18.01.17 2,524
2083 [주요이슈] 농업경영인 학사학위 취득 안내 - 경희대학교 경영학(경.. 파일 관리자 18.01.11 1,818
2082 [주요이슈]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담아 헌법 개정···국민 함께.. 파일 관리자 18.01.10 2,033
2081 [주요이슈] “미 통상압박 가속···한미FTA 폐기가 답이다” 파일 관리자 18.01.10 1,870
2080 [주요이슈] ‘공영도매시장 제도개선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파일 관리자 18.01.10 1,775
2079 [주요이슈] 「범농업계 농업가치 헌법반영 추진연대」 발족식 개최 파일 관리자 18.01.10 1,862
2078 [주요이슈] “공영도매시장 제도개선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 개최.. 파일 관리자 18.01.05 1,812
2077 [주요이슈] [신년좌담/헌법 개정, 어떻게 해야 하나] “농업계 공동.. 파일 관리자 18.01.02 1,838
2076 [주요이슈] 선택 2018! 한농연 지방선거 출마자 교육 안내 파일 관리자 17.12.26 1,873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