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이슈 RSS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공익형직불제 현장 정착을 통한 미래 농업의 청사진을 기대한다.
관리자 | 11.06 17:07
조회수 291 | 덧글수 2
  논.jpg   11.06 공익직불.hwp
논.jpg


1. 올 해 5월 최초 도입된 공익형직불금이 어제(115)를 기점으로 본격 지급되고 있다. 먼저 코로나19 난국에 역대 최장기간의 장마와 태풍이 불러온 재해 피해로 농가 경제의 이중고가 극심한 가운데, 정책 대상자의 현실을 고려해 공익형직불금을 조기에 지급키로 결정한 정부의 결정에 14만 한농연은 환영과 존중의 뜻을 밝힌다.

 

2. 지난 201912월 우여곡절 끝에 마련된 농업농촌 공익기능 증진 직접지불제도 운영에 관한 법률(이하 공익형직불법)에 의거, 올 해 5월 첫 시행된 공익형직불제는 그 간 우리나라 농업을 대표해 온 쌀 산업의 상징성과 정치사회적 관심에 비추어볼 때 매우 중요한 사안이었던 만큼 이의 시행운영에 대한 기대와 우려의 목소리 또한 극명하게 갈렸던 것이 사실이다.

 

3. 지난 115일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보도자료에 따르면 총 1,121천 건(1,128ha)에 대한 기본형 공익형직불금 지급 총액은 22,753억 원(소농직불금 5,174억 원, 면적직불금 17,579억 원)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공익형직불제 도입 단계에서 주요하게 논의되었던 밭 직불금의 형평성 제고와 소농 경영안정 등의 정책 과제들이 일정 부분의 성과를 보임으로써 동 제도 도입에 따른 현장의 우려와 갈등이 다소간 해소되고 있다는 점이다.

 

4. 공익형직불제 도입시행에 따라 비교적 짧은 준비기간에 정비해야 할 과제가 산적한 상황에서 정부와 농업인단체, 현장 농업인이 함께하는 진정한 의미의 관 협치가 이루어진 부분에 대해서도 한농연은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 정책의 이해당사자인 농업인의 관점에서 현실적인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갔기에 이러한 소기의 성과가 달성될 수 있었다.

 

5.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으로 해결해야 할 과제들 또한 많다. 선택형 직불제의 확대 기조 속에 상호준수의무를 기반으로 농업농촌의 공익적다원적 가치를 보전계승하는 농업인에게 정당한 보상 개념의 직불금 지급이 이행될 수 있도록 동결된 직불예산의 단계적 확대가 필요하다. 직불금 현장 신청 과정에서 공통적으로 제기된 모호한 지급 기준의 법령 개정도 시급하다. 무엇보다 지금처럼 소통과 협력을 바탕으로 범 농업계 구성원 모두가 공익형직불제의 원활한 현장 정착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 나가기를 기대한다.

 



20201106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IP : 1.220.148..***

목록

덧글(2)

한민수 직불제 예산 확충보다도 훨씬 중요한 것은, 품목 축종별로 공익형직불제를 도입하기 위한 타당성이나 상호준수의무 부과 방안 같은 것들에 대한 기초적인 연구 결과를 축적하고, 생산자와 소비자들의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수 있는 공론의 장을 넓혀 나가는 것입니다. 제대로 준비를 안한 상태에서 막무가내로 기본형이든 선택형이든 직불금 예산을 늘릴 수도 없을뿐더러, 그렇게 했을 경우 초래될 수 있는 예산 누수와 정책 실패 등 후유증을 어떻게 감당해 낼 수 있을런지요? 11/11 15:25
한민수 현재 시행중인 공익형직불제가, 기존 쌀 직불제(고정형, 변동형)가 가지고 있었던 치명적인 문제점, AMS 한도 1조 4,900억원을 넘어서서 지급하더라도 농가소득 보전도 제대로 못할뿐더러 농업의 공익적 기능 유지 증진에도 큰 도움이 못됐던 것을 일부 보완하는 효과 정도만 있다고 냉정하게 평가하고서 대책을 세워나가야 합니다. 차기 WTO 협상이 타결되어 발효될 때까지 남은 기간 동안 우리가 활용할 수 있는 AMS 한도 및 최소허용보조 한도를 가지고 어떻게 품목 축좉별로 효과적으로 농가영영안정정책을 만들어서 시행할 수 있을지 또한 깊이 고민해야 합니다. 이제부터 공익형직불제와 농가경영안정정책은 완전히 별개의 트랙입니다. 이와 관련한 심도 있는 연구와 토론이 절실합니다. 11/11 15:2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264 [보도자료] 「후계농어업 인력 육성 및 농어업분야 청년 취업⋅.. 파일 관리자 20.04.06 369
2263 [보도자료] ⸢한농연 창립 32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ҝ.. 파일 관리자 20.04.06 344
2262 [보도자료] 2019년도 한농연 국정감사 우수 국회의원 시상식 개최 파일 관리자 20.04.06 343
2261 [성명서] 취약계층 식생활 및 건강 개선을 위한 농식품바우처 사업.. 파일 관리자 20.04.06 271
2260 [성명서] 농업을 희생양으로 한 정부의 외교⋅통상 정책, 이.. 파일 관리자 20.04.06 187
2259 [성명서] 농민 두 번 죽이는 RCEP 협정문 타결, 정부는 각성하라! 파일 관리자 20.04.06 317
2258 [성명서] 정부의 ‘WTO 농업 개도국 포기’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 파일 관리자 20.04.06 288
2257 [성명서] 부도덕한 방법으로 임명된 김경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파일 관리자 20.04.06 277
2256 [성명서]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검토 당장 철회하라! 파일 관리자 20.04.06 308
2255 [보도자료] 한농연, 2019년 국회 국정감사 요구사항 발표!! 파일 관리자 20.04.06 308
2254 [성명서] 농업관련 R&D 정책 내실화 및 투명한 예산집행 요구 파일 관리자 20.04.06 281
2253 [성명서] 정부와 국회는 농어촌상생협력기금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 파일 관리자 20.04.06 287
2252 [보도자료]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의 실태와 바람직한 정.. 파일 관리자 20.04.06 220
2251 [성명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라! 파일 관리자 20.04.06 211
2250 [성명서] 어떠한 경우에도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는 있을 수 .. 파일 관리자 20.04.06 224
2249 [보도자료] 故 농민운동가 이경해 열사 16주기 추모식 개최 파일 관리자 20.04.06 168
2248 [성명서]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농업의 희망을 요구한다 .. 파일 관리자 20.04.06 197
2247 [성명서] 농협 하나로마트 수입 농산물 판매를 당장 중단하라! 파일 관리자 20.04.06 239
2246 [성명서] 어려운 농업현실을 감안하여 조속히 장관을 임명하라! 파일 관리자 20.04.06 259
2245 [성명서] `19년 농업 분야 추경예산 관련 한농연 입장 파일 관리자 20.04.06 274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