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이슈 RSS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수익성 부족을 명분으로 생산자와 소비자를 외면한 서울시를 규탄한다.
-영양플러스 사업의 일원화를 위해 사업주체를 보건복지부에서 농식품부로 이관 필요 -
관리자 | 12.07 17:50
조회수 721 | 덧글수 0
  common56ORDE45.jpg   성명서-수익성 부족으로 생산자와 소비자를 외면한 서울시를 규탄한다.hwp
common56ORDE45.jpg


1. 보건복지부의 영양플러스 사업은 영양위험요인을 가진 저소득층 임산부와 영유아를 대상으로 보충식품과 함께 영양교육, 상담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대상자들의 식생활 관리 능력 배양과 평생 건강 유지의 틀을 마련하는 데 일조하는 대표적인 국민 복지 증진 사업이다.

 

2. 특히, 사업대상자의 대다수가 거주하는 서울시는 지난 2008년부터 해당 사업을 시작하여 현재 식품 6종 패키지 45개 품목을 공급하고 있으며, 타 지자체와는 달리 친환경 농산물공급 원칙을 고수해 온 결과 친환경 농산물 생산자에게는 판로를, 사업대상자에게는 품질 좋은 친환경 농산물을 제공하는 등 생산자와 수요자가 만족하는 모범적인 친환경 영양플러스 사업을 추진해 왔다.

 

3. 하지만 최근 문제가 불거졌다. 2021년도 서울시 영양플러스 사업과 관련하여 그 간 업무를 대행해 왔던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수익성을 이유로 올해 말 사업 대행을 중단한다는 입장을 지난 2월에 서울시에 통보했고, 이에 따라 서울시는 새로운 대행업체 모집에 나섰지만 수익성과 인력부족 등의 한계를 이유로 친환경농산물 공급원칙을 국내산 농산물로 변경했다. 이와 같은 행정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친환경 농산물 생산 농가에게 어떠한 고지조차도 없었다는 사실은 충격적이지 않을 수 없다.

 

4. 이와 같은 무책임한 행정 탓에 코로나 장기화 국면에 학교급식 납품이 끊긴 지 오래인 친환경 생산 농가들은 영양플러스 사업 공급 판로까지 사라져 이중고에 시달릴 상황에 처해버렸고, 이로 인해 정책 대상자 또한 친환경 농산물을 제공받지 못하게 되었다. 문제는 이뿐만이 아니다. 영양플러스사업에 참여하는 농산물이 국내산이라는 규정이 없어 향후 수입산으로 대체될 위험도 크다는 것이다. 저소득층 임산부 및 영유아의 복지 증진과 건강권 확립이라는 당초의 정책 취지가 예산 부족과 수익성을 명분으로 퇴보 하고 있는 작금의 현실에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

 

5. 이에 한농연은 정책 대상자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참여 생산 농가를 보호하기 위해 서울시의 친환경 영양플러스사업은 지속 시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력히 피력하며, 아울러 생산에서 소비까지 일원화된 전 과정 관리를 통해 정책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영양플러스 사업을 보건복지부에서 농림축산식품부로 이관할 것을 정부당국에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

 

2020127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IP : 1.220.148..***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31 한미FTA 3차협상, 농산물 개방문제 최대 쟁점 파일 한농연 06.09.04 7,018
530 "한미FTA 막아야" 경운기로 전국투어 파일 한농연 06.08.31 5,754
529 9월 5일 한-미 FTA 저지 3차 범국민대회 파일 한농연 06.08.23 7,614
528 "한국농업 주역으로 우뚝 서자" 파일 한농연 06.08.10 7,133
527 제10회 전국농업경영인대회 개최 파일 한농연 06.08.07 8,103
526 '농작물 보험'제외 농가 울상 파일 한농연 06.08.03 7,708
525 수해복구 지원 활동 '구멍' 많다 - 총괄 지휘상황실 없어.. 파일 한농연 06.07.18 8,726
524 한-미 FTA 2차 협상 결과에 대한 한농연의 입장 파일 한농연 06.07.14 9,019
523 농대위 3만명 서울 시청앞 한미FTA 반대 총궐기 파일 한농연 06.07.12 9,584
522 한미 FTA 2차 본협상 대표자 기자회견 원천봉쇄 당해 파일 한농연 06.07.11 9,700
521 아시아농민연합 의장에 한농연 서정의 회장 취임 파일 한농연 06.07.05 11,529
520 알맹이 빠진 농협 신경분리 계획을 철회하라! 파일 한농연 06.07.03 10,596
519 6월 국회 '학교급식법 반드시 개정하라' 파일 한농연 06.06.28 10,844
518 DDA 농업협상, 펠코너 의장 초안 발표…7월초까지 세부원.. 파일 한농연 06.06.23 11,458
517 '한미FTA 및 뉴질랜드 암소 수입반대 기자회견' 파일 한농연 06.06.21 12,462
516 6.15공동선언 6돌 기념 민족통일대축전 농민부문상봉행사.. 파일 한농연 06.06.16 12,187
515 농대위, 한미FTA 정보공개 소송 제기 파일 한농연 06.06.13 12,839
514 한미 농민단체 대표, USTR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 파일 정책조정실 06.06.10 13,002
513 한-미 FTA ‘지나친 양보’ 지적 파일 한농연 06.06.09 12,874
512 미의회에서 백악관까지 삼보일배..."다운 다운 FTA!" 파일 한농연 06.06.08 13,545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