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이슈 RSS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국민 의견에 반하는 수신료 인상 계획 당장 철회하라!
KBS(한국방송공사)는 수신료 인상 논의 이전에 국민 신뢰 회복 위한 노력부터
관리자 | 12.28 14:21
조회수 272 | 덧글수 0
  KBS.jpg   성명서-20201229KBS수신료인상반대.hwp
KBS.jpg


1. 방송업계에 따르면 공영방송인 KBS(한국방송공사)가 수신료 인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21년 초 이사회를 개최하고 관련 안건을 상정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KBS 수신료 전기요금 분리징수 청원이 접수될 만큼 국민적 신뢰가 계속해서 하락하고 있지만, 이를 무시하고 수신료 인상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2. 실제 수신료를 전기요금, 아파트 관리비에서 분리해 달라는 내용을 골자로 지난해 1010부터 한 달간 진행된 국민청원에 약 21만여 명의 국민이 참여했다. 이는 현재 KBS바라보는 현장의 시선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례라 할 것이다. 이번 청원은 단순히 소비자 선택권 침해’, ‘납부 거부권 침해등 수신료 납부 체계의 불합리성이 아닌 공영방송으로써의 역할과 책임 부재에 따른 신뢰 하락에서 기인한 문제이다. 이 때문에 수신료 인상 논의 이전에 국민 불신 해소가 우선임에도 이러한 노력은 찾아 볼 수 없어 아쉬움이 남는다.

 

3. 이를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방송 공정성확보라 할 것이다. 공영방송사라는 태생적 한계로 정권 교체에 따른 부담은 있겠으나, 또 한편으로는 그 태생적 한계가 5천만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방송을 만들어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와 더불어 수신료 결정 및 배분·정산 체계도 반드시 개선해야 할 과제 중 하나이다. 현재 수신료 결정 절차는 KBS이사회 의결 후 방송통신위원회 승인을 거쳐 국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징수된 수신료는 징수주체인 한국전력이 수수료 명목으로 6.15%를 떼고 남은 금액을 KBSEBS97:3으로 나눈다.

 

4. 이처럼 수신료 관련 의사결정 과정에서 납부자가 직접적으로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기회가 없을뿐더러 배분 비율도 지나치게 불공평하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방송사마다 수신료 수입과 광고 수입을 따로 구분하지 않아 그 사용처를 제대로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한농연은 KBS에 대한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방송 공정성 제도화 시청자가 참여하는 수신료위원회 설립 수신료·광고 수입 회계 분리를 정부에 강력히 요청하는 바이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국정 과제 중 하나인 수신료위원회를 조속히 설치하여, 수신료 관련 각종 현안을 원점부터 재검토해야 한다. 아울러 KBS는 코로나-19 여파로 가계 부담이 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수신료 인상을 추진할 시 국민적 분노를 초래할 수 있음을 반드시 인지하기 바란다.

 

20201228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IP : 1.220.148..***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138 [주요이슈]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대책 발표에 대한 한농연.. 파일 관리자 18.08.09 1,232
2137 [주요이슈]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인사청문회에 관한 한농연 입장 파일 관리자 18.08.09 1,053
2136 [주요이슈] 제16회 한국농업경영인전국대회 파일 관리자 18.08.08 2,342
2135 [주요이슈] 한농연 “최저임금, 농업 현실 외면 졸속 결정” 파일 관리자 18.08.03 1,303
2134 [주요이슈] 서민층의 희생을 전제로한 ‘2018년 세법개정안’을 당장.. 파일 관리자 18.08.03 1,342
2133 [주요이슈] 이상기후에 대비한 정부의 전향적인 피해대책 마련이 절.. 파일 관리자 18.08.01 1,548
2132 [주요이슈] 제5회 식품 의약품 안전 열린포럼...정부-농업계 PLS 도.. 파일 관리자 18.07.27 1,372
2131 [주요이슈] 이개호 의원의 농식품부 장관 지명을 적극 환영한다!! 파일 관리자 18.07.27 1,363
2130 [주요이슈] 농식품부 장관 후보자 인선과 인사청문회 절차에 박차를.. 파일 관리자 18.07.23 1,421
2129 [주요이슈] '세계가 주목하는 남북 농업협력,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파일 관리자 18.07.23 1,270
2128 [주요이슈]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으로 농업계 대표를 위촉해야.. 파일 관리자 18.07.23 1,300
2127 [주요이슈] (사)한농연중앙연합회 정운천 농해수위원 농정 개혁 간담.. 파일 관리자 18.07.20 1,296
2126 [주요이슈] 제 20대 국회 후반기 농해수위에 대한 한농연의 입장 파일 관리자 18.07.17 1,565
2125 [주요이슈] 농업·농촌의 공익적 가치 반영 위한 개헌 동력을 되살려.. 파일 관리자 18.07.03 1,551
2124 [주요이슈] 한국농업생산자소비자상생연대 청와대 농어업 비서관 간.. 파일 관리자 18.07.03 1,361
2123 [주요이슈]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차기 사장은 농민 출신으로 선출해.. 파일 관리자 18.06.29 1,641
2122 [주요이슈] 6. 13 지방선거 한농연 출신 기초단체장, 지방의원 192명.. 파일 관리자 18.06.20 1,618
2121 [주요이슈] 농업인단체장-국무총리 간담회 개최 파일 관리자 18.06.20 1,464
2120 [주요이슈] 박홍수 장관 10주기 추모식 파일 관리자 18.06.17 1,378
2119 [주요이슈]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남북 농업협력의 시발점이 돼야.. 파일 관리자 18.06.12 1,523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