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이슈 한농연 주요이슈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제3차 범국민총궐기대회' 한미FTA 협상중단 촉구'
한농연 | 12.07 14:16
조회수 4,941 | 덧글수 0
  1167388115Resize of P1010417.JPG
1167388115Resize of P1010417.JPG

한농연을 비롯한 한미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이하 범국본)는 12월 6일 서울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에서 '제3차 범국민총궐기대회'를 갖고 한미FTA 협상 중단을 촉구했다.

범국본은 "안전성이 담보되지 않는 쇠고기 수입개방을 촉구하는 협상, 협상개시 10개월 지났음에도 여전히 우리의 피해가 극명한 협상, 미극측에 퍼주기만 하는 불평등한 협상을 중단하라"고 천명했다.

또한 "쇠고기 수입 문제 이외에도 미국은 자동차세제 개편 요구, 의약품값 인하책 실시중단 요구, 농산물 대폭 개방 요구, 투자자 대 국가 제소 제도의 도입 요구 등 광범위한 양보를 압박하고 있으며  이들 중 대다수가 이른바 4대 선결조건과 관련이 있다는 점을 살펴보면, 한미FTA 협상이 정상적인 방식으로 진행되는 통상 협상이 아님이 뚜렷해지고 있으며 한미FTA 협상이 한국 내 각계각층의 이해와 요구를 수렴하면서 국민적합의를 모아내는 방식으로 진행되지 않고, 미국측의 요구와 일정에 맞춰 시간에 쫓기듯이 협상을 마무리 지으려는 의도에 따라 밀실,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협상반대의 뜻을 분명히 했다.

---------12월 6일 한미FTA 저지 3차 총궐기 결의문-----------------------------------------------------------------

이제 한미FTA 협상 중단을 결단할 시점이다.

- “비정규직 확산법” 강행처리를 규탄한다.

이제 망국적인 한미FTA 협상 중단을 결단해야 할 중대한 시점에 접어들었다. 협상개시 선언 이후 지난 10개월 동안을 종합해 보면, 한국측이 얻는 것은 없고 미국측에 퍼주기만 하는 불평등한 협상임이 더욱 분명해지고 있다. 한미FTA 5차 협상이 열리고 있는 이 시각 우리는 제3차 범국민총궐기대회를 갖고, 한미FTA 협상중단을 촉구한다.

한미FTA 협상은 시간이 흐를수록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망국적이고 굴욕적인 양상을 띄고 있다. 우여곡절 끝에 수입재개된 미국산 쇠고기에서 다시금 뼛조각이 발견되었다. 비행기로 공수된 쇠고기에서조차 뼛조각이 발견될 정도라면 미국산 쇠고기의 안전성은 보장할 수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이른바 '비프벨트(beef belt)' 지역인 몬태나주에서 협상을 개최하고 몬태나주 출신 상원의원이 쇠고기 스테이크를 직접 썰어 시식하는 일종의 ‘정치쇼’를 연출하며 쇠고기 수입이 없이는 한미FTA가 있을 수 없다고 노골적으로 협박하고 있다. 국민의 생명권과 건강권은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 미국의 상식을 뛰어 넘는 이러한 협박은 한미FTA 협상의 본질을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이다. 이런 상황에서 협상이 계속될 이유는 없음이 분명하다.

쇠고기 수입 문제 이외에도 미국은 자동차세제 개편 요구, 의약품값 인하책 실시중단 요구, 농산물 대폭 개방 요구, 투자자 대 국가 제소 제도의 도입 요구 등 광범위한 양보를 압박하고 있다. 이들 중 대다수가 이른바 4대 선결조건과 관련이 있다는 점을 살펴보면, 한미FTA 협상이 정상적인 방식으로 진행되는 통상 협상이 아님이 뚜렷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한국 협상단은 협상의 모멘텀 운운하며 무역구제 분야에서 성과를 내는데 집중할 것이라 하면서 상황을 호도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게 된 이유는, 한미FTA 협상이 한국 내 각계각층의 이해와 요구를 수렴하면서 국민적합의를 모아내는 방식으로 진행되지 않고, 미국측의 요구와 일정에 맞춰 시간에 쫓기듯이 협상을 마무리 지으려는 의도에 따라 밀실, 졸속으로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당국은 협상을 시작하기도 전에 스크린 쿼터 등 4대 선결조건을 대가없이 포기하였고, 미국측 요구에 부합하는 모양대로 통합협정문 초안과 협상분과를 구성하였으며, 또 중간협상, 화상회의까지 진행해 가며 미국측의 요구를 수용하기에 급급하고 있다.

또 정부당국은 각 부문과 지역의 의견을 수렴하려는 정당한 노력 대신 엄청난 혈세를 쏟아 부어가며 한미FTA를 일방적으로 홍보하면서 여론조작시도를 자행하는가 하면, 한미FTA에 반대하는 사회단체에는 지원금 삭감 운운하는 등 군사독재시절과 방불한 작태를 보이고 있다.

심지어는 미국측에 이미 공개되어 협상비밀이라고 할 수도 없는 협상 내용조차 제대로 공개되지 않는 등 밀실협상으로 일관하고 있고, 정부 당국을 견제해야 할 국회 특위는 여전히 개점 휴업상태에 있다.

우리는 정부당국의 협상 자세와 더불어 군사독재시절을 방불케 하는 경찰파쇼적 탄압을 규탄한다. 정부당국은 지난 11.22. 전국 각지에서 터져나온 정당한 민심의 표출을 “기획폭력집회” 운운하며 무더기 수배와 연행. 구속을 자행하는가 하면, 심지어 헌법에 명시된 집회시위의 자유나 거주이전의 자유마저 원천봉쇄하고 있다. 경찰계엄을 연상시키는 이러한 비상식적인 탄압은 결국 망국적이고 굴욕적인 협상을 은폐가리기 위한 정치적 술수에 지나지 않는다. 정부 당국은 헌법을 유린하는 비이성적인 탄압과 기만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우리는 노무현 정부가 한미FTA와 더불어 반민중적인 신자유주의세계화 정책을 강행하는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시장화, 개방화의 확대로 인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절망과 분노는 날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사사건건 정쟁이나 일삼던 보수여당과 보수야당이 이례적으로 합작하여 비정규노동자 숫자를 줄이기는 커녕 도리어 비정규직 숫자를 확산시키면서 비정규직 노동자의 권익옹호에는 별 실효성도 없는 입법을 강행처리한 것은 전 국민적 규탄을 받아 마땅하다.

또 보건의료. 교육. 금융 등 서민생계를 지탱하는 공공적인 영역의 급속한 시장화, 개방화와 이로 인한 빈부격차는 날로 확대되고 있고, 이제 민생불만은 폭발 직전의 임계상황으로 발전하고 있다. 최근 발생한 부동산투기 광풍은 노무현 정부가 추진했던 신자유주의세계화 정책의 파산을 알리는 증표나 다름없다. 사회적 빈곤의 해소나 사회양극화의 해소를 위해서는 신자유주의세계화 정책이 근본적으로 혁파되어야 한다.

한미FTA 협상이 이미 위험 수위를 넘어 즉각 협상을 중단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 그러나 이를 책임져야 할 정부당국과 대의기관인 국회의 자세에는 불행하게도 그 진정성을 전혀 찾아 볼 수 없는 상황이다. 결국 주권자인 국민이 직접 나서서 망국적인 한미FTA 협상을 중단시킬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제 승리의 길이 멀지 않았다. 각 방면으로 진행된 우리의 투쟁의 결과 대다수 국민들이 한미FTA의 진실을 알게 되었고 또 한미FTA에 적극적으로 저항하고 있다. 연내 타결을 공언했던 협상은 이미 기약할 수 없는 길로 접어들었고, 한미FTA 협상에 반대하는 투쟁은 도시와 농촌을 가리지 않고 전국 곳곳으로 빠르게 번져나가고 있다. 협상의 정당성을 강변하던 논리는 하나둘씩 거짓과 조작임이 드러나고 있고 한미FTA에 반대하는 목소리는 시간이 지날수록 지지와 공감을 얻어가고 있다.

자! 보라, 온갖 탄압에도 불구하고 한미FTA에 반대하여 떨쳐 일어난 저 거대한 군중을! 전국의 모든 농민들이 일손을 접고 도시로 모여 들고 전국각지의 노동자들은 기계를 세우고 거리를 휩쓸고 있다. 여성, 지식인, 영화인, 방송인, 주부, 학생 등 각계각층의 시민들 또한 정부의 허위 주장과 미국의 무리한 요구와 압박에 맞서 싸우고 있다. 정의와 신념으로 뭉친 우리 민중들과 국민들을 당해낼 자는 이 세상에 없다.

마침내 오늘 이 자리에 노동자와 농민 등 민중과 지식인이 하나의 기치아래 모였다. 모두 다 단결과 연대의 끈을 당겨 매어서, 경제주권을 지키고, 사회양극화의 심화를 저지하며, 농업과 환경을 지키고 사회공공성과 문화다양성을 수호하기 위한 이 성스러운 투쟁에 떨쳐나서자. 불퇴전의 결의로 민중을 비롯한 범국민적 단결의 힘과 위력을 과시하자. 한미FTA를 저지하고 민중 등 국민이 진짜 주인되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자.

 

12월 6일

한미FTA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IP : 211.176.94.***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성명서] 농업을 희생양으로 한 정부의 외교⋅통상 정책, 이.. 파일 관리자 19.11.08 403
공지 [성명서] 농민 두 번 죽이는 RCEP 협정문 타결, 정부는 각성하라! 파일 관리자 19.11.05 573
공지 [성명서] 정부의 ‘WTO 농업 개도국 포기’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 파일 관리자 19.10.25 754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2019년 국회 국정감사 요구사항 발표!! 파일 관리자 19.10.02 856
공지 [성명서]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검토 당장 철회하라! 파일 관리자 19.10.01 705
공지 [성명서] 농업관련 R&D 정책 내실화 및 투명한 예산집행 요구 파일 관리자 19.09.30 722
공지 [성명서] 정부와 국회는 농어촌상생협력기금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 파일 관리자 19.09.24 694
공지 [성명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라! 파일 관리자 19.09.17 731
공지 [보도자료]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의 실태와 바람직한 정.. 파일 관리자 19.09.17 692
공지 [주요이슈] 어떠한 경우에도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는 있을 수 .. 파일 관리자 19.09.06 1,350
공지 [보도자료] 故 농민운동가 이경해 열사 16주기 추모식 개최 파일 관리자 19.09.03 737
공지 [주요이슈]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농업의 희망을 요구한다 .. 파일 관리자 19.08.30 781
공지 [주요이슈] 농협 하나로마트 수입 농산물 판매를 당장 중단하라! 파일 관리자 19.08.30 645
공지 [성명서] `19년 농업 분야 추경예산 관련 한농연 입장 파일 관리자 19.08.06 810
공지 [성명서] 국내 농산물 시장 교란하는 농산물 밀수 근절 대책 마련.. 파일 관리자 19.07.31 804
공지 [성명서] 정부는 농업 부문 개도국 지위 유지에 만전을 다하라! 파일 관리자 19.07.30 752
공지 [성명서] 농산물 택배비 인상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파일 관리자 19.07.24 721
공지 [성명서] 정부는 마늘 수급안정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마련하라! 파일 관리자 19.07.08 903
공지 [성명서] 국내 채소 산업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근본적 수급조절 .. 파일 관리자 19.07.04 842
공지 [성명서] 편향된 보도와 사라진 논리, 한국경제는 각성하라 파일 관리자 19.06.21 831
공지 [성명서]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른 한농연의 입장 파일 관리자 19.06.21 810
공지 [성명서] 농림분야 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2020년 예산 편성,.. 파일 관리자 19.06.20 746
공지 [성명서] 농업 분야 각종 법안 처리 뒷전, 국회 농업 홀대 언제까.. 파일 관리자 19.06.20 705
공지 [보도자료] 250만 농업인의 건강권⋅재산권 보호를 위한 미세먼.. 파일 관리자 19.06.14 748
공지 [성명서] 공영도매시장, 정부 정책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개설자는.. 파일 관리자 19.06.07 860
공지 [보도자료] 故 박홍수 농림부 前 장관 11주기 추모식 개최 파일 관리자 19.06.03 973
공지 [보도자료] 농업분야 미세먼지 관련 법안 입법을 위한 농업인 서명운.. 파일 관리자 19.05.29 804
공지 [주요이슈] 故 박홍수 장관 11주기 추모식 파일 관리자 19.05.23 1,256
공지 [주요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농정공약 이행촉구 기자회견' 성.. 파일 관리자 19.05.13 1,293
공지 [성명서] 정부는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을 조속히 전개하라.. 파일 관리자 19.05.08 816
공지 [성명서] ‘현장에 답이 있다’ 현장 농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농특.. 파일 관리자 19.04.29 948
공지 [성명서] 국회는 4월 임시국회 내 반드시 쌀 목표가격을 결정하라.. 파일 관리자 19.04.25 971
공지 [성명서] 공영도매시장 공정경쟁거래 질서를 유린하는 어떤 행위도.. 파일 관리자 19.04.18 1,075
공지 [성명서] 정부는 이상기후에 대응한 농작물재해보험 체계를 구축하.. 파일 관리자 19.04.18 903
공지 [성명서] 강원도 산불 수습⋅복구 및 이재민 지원 대책을 현.. 파일 관리자 19.04.16 908
공지 [성명서] 출하자는 안중에도 없는 농안법 개정(안), 한농연은 강력.. 파일 관리자 19.04.09 1,015
공지 [성명서] 비농업인의 농지 소유를 강력히 제한하라! 파일 관리자 19.04.04 1,181
공지 [성명서]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 수입에 대한 한농연 입.. 파일 관리자 19.04.01 1,098
공지 [성명서] 「비료 공정규격설정 및 지정」일부개정(안)의 졸속 처리.. 파일 관리자 19.03.20 1,420
공지 [성명서] 「농업⋅농촌 미세먼지 대응 특별팀」운영⋅구.. 파일 관리자 19.03.20 1,605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중앙연합회, 시군회장단 교육 성료 파일 관리자 19.03.20 1,431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바른미래당 주요 농정 현안 논의 간담회".. 파일 관리자 19.03.11 1,431
공지 [성명서] 국회는 쌀 목표가격을 조속히 결정하라 파일 관리자 19.03.07 1,363
공지 [성명서] 상속농지 처분의무 관련 대법원 판례에 대한 한농연의 입.. 파일 관리자 19.02.28 1,520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중앙연합회 18·19대 임원 이·취임식 성료 파일 관리자 19.02.25 1,677
공지 [성명서] 출하자 권익은 안중에도 없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행.. 파일 관리자 19.02.18 1,484
공지 [성명서] 「농가부채특별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조속히 통과 시켜.. 파일 관리자 19.02.13 1,481
공지 [성명서] 국회 및 농업계와 소통이 가능한 인사가 농림축산식품부.. 파일 관리자 19.02.11 1,423
공지 [주요이슈]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공명선거 촉구 및 한농연 공통.. 파일 관리자 19.02.01 2,354
공지 [주요이슈]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본 2019년 농정 변화에 대.. 파일 관리자 19.01.11 1,542
572 [협상] WTO 농업협상 저지투쟁 나서는 농민참가단! 파일 한농연 03.09.05 6,524
571 [기타] 한농연 농업정책연구소 8월 29일 개소식! 파일 한농연 03.08.28 6,126
570 [기타] 11.19대회 10대 요구사항 및 서명운동 파일 한농연 03.07.28 6,637
569 [협상] 각 당 지구당 항의방문! 한ㆍ칠레FTA비준 저지! 농협개혁.. 파일 한농연 03.07.18 6,076
568 [후계] 농업경영인의 한마당! 각도 농업경영인대회! 파일 한농연 03.07.18 6,687
567 [협상] 한ㆍ칠레FTA, 목숨걸고 저지! 무기한 단식농성 파일 한농연 03.07.16 5,638
566 [협상] 단식농성 및 7월 23일 대규모 투쟁 전개키로 파일 한농연 03.07.14 6,281
565 [협동] 농협개혁과 한ㆍ칠레FTA비준 저지를 위한 농민결의대회 .. 파일 한농연 03.07.04 7,454
564 [부채] 농업경영인 농가부채 설문조사 결과, 통계청 발표보다 7.. 파일 한농연 03.06.23 6,501
563 [협상] 한-칠레 FTA, 6월중 처리 유예키로 파일 한농연 03.06.12 5,980
562 [협상] 6월 20일, 전국농민 서울 상경투쟁!!! 파일 한농연 03.06.04 6,236
561 [협상] 전국농민연대, 한-칠레 FTA 비준저지 기자회견 개최 파일 한농연 03.06.03 6,056
560 [협상] 한-칠레 자유무역협정 국회비준 저지 투쟁선포식 파일 한농연 03.04.30 6,644
559 제13대 한농연중앙연합회장, 박의규 후보 당선! 파일 한농연 06.12.27 6,294
558 광우병 위험 미국산 쇠고기 수입중단을 위한 시국선언 파일 한농연 06.12.19 5,753
557 농업용필름에 대한 폐기물부담금 인상을 반대한다 파일 한농연 06.12.12 5,834
556 제3차 범국민총궐기대회' 한미FTA 협상중단 촉구' 파일 한농연 06.12.07 4,941
555 [협상브리핑]식량작물, 축산물과 신선 과일류 등 민감품.. 파일 한농연 06.12.06 5,504
554 한미 FTA 5차협상 '미국산 쇠고기 수입문제' 최대 이슈.. 파일 한농연 06.12.06 5,553
553 [협상브리핑] 한미 FTA 5차 협상이 ‘광우병 쇠고기 협상.. 파일 한농연 06.12.05 5,279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