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이슈 한농연 주요이슈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한·미FTA 폐기해도 한국경제 피해 없다”
관리자 | 12.04 15:18
조회수 2,081 | 덧글수 0
  한미 FTA 개정 관련 제2차 공청회_자료집 2.pdf   1512368003639.jpg   1512368005417.jpg
1512368003639.jpg
1512368005417.jpg

 

한·미FTA 2차공청회서 백일 울산과학대 교수 주장
자동차 등 제조업 부문도 FTA 발효 효과 거의 못봐 “FTA 긍정론은 사실 왜곡”

자동차 등 한국 주력 대미 수출 품목의 무역수지가 한·미FTA 체결 효과와는 무관하다는 분석이 한·미FTA 관련 공청회 자리에서 나왔다. 제조업 분야의 대미 수출과 한·미FTA가 밀접한 연관이 없다는 대목은 정부의 FTA 유지 명분에 전면 배치되는 것이어서 농업계의 한·미FTA 폐기 요구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주최의 한·미FTA 개정 관련 2차 공청회에서 토론 패널로 참여한 백일 울산과학대 유통경영학과 교수는 ‘한·미FTA 발효 후 수출입 효과 분석과 한·미FTA 재협상 대응안’이라는 발제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백 교수의 분석을 요약하면 한·미FTA 발효 이후 양국의 무역수지는 크게 늘었지만, 상품수지는 오히려 줄어들었다는 것. 즉 한국의 주력 수출 품목, 대미 수출 8대 상위 제조업 품목의 무역수지는 한·미FTA 발효와 무관한 시장증가율의 영향에 의한 것으로, 정부가 성과로 말하는 제조업 분야의 FTA 효과는 가시적으로 나타나지 않았다는 게 핵심이다.

백 교수는 “2016년 한미 무역수지는 약 232억달러로 총액상으로는 한·미FTA 발효 전인 2011년 대비 100% 성장했다. 그러나 한·미FTA 5년차 효과(미국 측 양허율 95.7%로 발효 즉시 보다 10.2% 확대, 금액 기준)가 본격적으로 나타나는 2016년 총액상의 상품수지는 전년대비 25억달러(10%) 감소했다”며 “특히 6년차 관세효과가 발휘되는 핵심 품목인 자동차(부품 포함)는 총액 감소 몫에 해당하는 전년 대비 25억달러가 감소해 어떻게 설명해도 FTA 효과를 운운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백 교수는 “동 기간 중 주요 증가 품목인 전기기기는 전년 대비 16억달러(28%) 증가했으나 발효 전부터 무·저관세로 FTA 효과와 무관한 자연 시장증가율에 해당한다”며 “마찬가지로 철강(관세율 4~6%, 10년 유예)은 본격적인 각종 비관세장벽(반덤핑, 세이프가드) 시행으로 마이너스 2.6억달러(-16%) 감소했으며, 한국 측 주요 수출 8대 품목 수지 증감은 마이너스 18억5000만달러로 전년 대비 5%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2016년 자동차, 전기기기, 철강 등 8대 품목의 대미 수지는 366억달러로 한국의 대미 총 상품수지(232억달러)를 134억달러나 초과하는 한국의 주력 품목임에도 불구하고 속사정이 이렇다면 한국 측의 FTA 긍정론(미국 측의 불공정 무역 운운)은 사실 왜곡”이라며 “이 중심 품목은 자동차를 제외하면 대부분 무·저·장기유예 관세로 FTA 관세효과와 사실상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주장은 제조업 분야의 FTA 효과를 성과로 내세우며 ‘농업 분야 달래기’에 나서는 정부의 입장에 배치되는 대목이다. 제조업 분야의 FTA 효과가 크지 않다면 정부가 폐기 카드를 꺼내는 것을 주저할 이유가 없다는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한·미FTA 폐기를 촉구하는 농업계의 요구에 힘을 실어주는 논리라는 점에서 농축산 업계에선 이날 백 교수의 발표가 끝나자 박수를 치며 환영하기도 했다.

한편 농축산 단체들의 반발에 밀려 다시 마련된 이날 2차 공청회에서도 농축산 업계는 한·미FTA 폐기와 개정 협상 시 농업 분야의 전면 제외, 농어촌상생협력기금 조성 등 한·미FTA 발효 이후 피해 보완 대책의 성실한 이행 등을 정부에 거듭 촉구했다. 토론 패널로 참여한 송기호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국제통상위원장과 한두봉 고려대 식품자원경제학과 교수는 한·미FTA 발효 5년 동안의 실질적인 효과 및 피해 상황, 평가 분석, 후속 보완 대책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농축산 단체들은 또한 한·미FTA 체결과 이번 개정 협상을 이끌고 있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과의 면담 요청과 더불어 미국과 개정 협상 과정에서 한·미FTA 협정 내용 중 농업 분야의 독소조항을 보완하는 부분이 반영될 수 있도록 통상 당국이 공세적인 태도를 취해줄 것을 주문했다.

IP : 1.220.148..***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대비 농정공약 요구사.. 파일 관리자 20.02.20 373
공지 [성명서]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농업⋅농촌 회생 위한 기.. 파일 관리자 20.02.18 205
공지 [성명서]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의 정치 참여 기회를 보장하라!! 파일 관리자 20.02.07 287
공지 [성명서] 각종 농업⋅농촌 문제 해결과 농협 조직 발전, 두 .. 파일 관리자 20.01.31 356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제21대 국회의원 총선거 대비 농정공약 요구사.. 파일 관리자 20.01.22 807
공지 [성명서] 농협중앙회장 선거, 올바른 선거 문화 조성 및 농협 혁신.. 파일 관리자 20.01.14 1,049
공지 [성명서] 국민연금법 개정안 즉각 처리하라! 파일 관리자 20.01.02 1,509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제20대 국회 의정활동 대상 시상식v.. 파일 관리자 19.12.27 1,583
공지 [보도자료] 경업관계에 따른 농협 임원 및 대의원 자격 제한 명확히.. 파일 관리자 19.12.11 1,919
공지 [보도자료] 「후계농어업 인력 육성 및 농어업분야 청년 취업⋅.. 파일 관리자 19.12.06 1,830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창립 32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ҝ.. 파일 관리자 19.12.06 1,767
공지 [보도자료] 2019년도 한농연 국정감사 우수 국회의원 시상식 개최 파일 관리자 19.11.29 1,929
공지 [성명서] 취약계층 식생활 및 건강 개선을 위한 농식품바우처 사업.. 파일 관리자 19.11.25 1,923
공지 [성명서] 농업을 희생양으로 한 정부의 외교⋅통상 정책, 이.. 파일 관리자 19.11.08 2,242
공지 [성명서] 농민 두 번 죽이는 RCEP 협정문 타결, 정부는 각성하라! 파일 관리자 19.11.05 2,176
공지 [성명서] 정부의 ‘WTO 농업 개도국 포기’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 파일 관리자 19.10.25 2,246
공지 [보도자료] 한농연, 2019년 국회 국정감사 요구사항 발표!! 파일 관리자 19.10.02 1,778
공지 [성명서] 정기간행물 우편요금 감액률 축소 검토 당장 철회하라! 파일 관리자 19.10.01 1,477
공지 [성명서] 농업관련 R&D 정책 내실화 및 투명한 예산집행 요구 파일 관리자 19.09.30 1,467
공지 [성명서] 정부와 국회는 농어촌상생협력기금 활성화 방안을 강구하.. 파일 관리자 19.09.24 1,430
공지 [성명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라! 파일 관리자 19.09.17 1,392
공지 [보도자료] 「농약허용물질목록관리제도(PLS)의 실태와 바람직한 정.. 파일 관리자 19.09.17 1,317
공지 [주요이슈] 어떠한 경우에도 WTO 농업 개도국 지위 포기는 있을 수 .. 파일 관리자 19.09.06 2,055
공지 [보도자료] 故 농민운동가 이경해 열사 16주기 추모식 개최 파일 관리자 19.09.03 1,323
공지 [주요이슈] 신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게 농업의 희망을 요구한다 .. 파일 관리자 19.08.30 1,309
공지 [주요이슈] 농협 하나로마트 수입 농산물 판매를 당장 중단하라! 파일 관리자 19.08.30 1,222
공지 [성명서] `19년 농업 분야 추경예산 관련 한농연 입장 파일 관리자 19.08.06 1,291
공지 [성명서] 국내 농산물 시장 교란하는 농산물 밀수 근절 대책 마련.. 파일 관리자 19.07.31 1,328
공지 [성명서] 정부는 농업 부문 개도국 지위 유지에 만전을 다하라! 파일 관리자 19.07.30 1,207
공지 [성명서] 농산물 택배비 인상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파일 관리자 19.07.24 1,128
공지 [성명서] 정부는 마늘 수급안정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마련하라! 파일 관리자 19.07.08 1,362
공지 [성명서] 국내 채소 산업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근본적 수급조절 .. 파일 관리자 19.07.04 1,337
공지 [성명서] 편향된 보도와 사라진 논리, 한국경제는 각성하라 파일 관리자 19.06.21 1,257
공지 [성명서] 물관리기본법 시행에 따른 한농연의 입장 파일 관리자 19.06.21 1,206
공지 [성명서] 농림분야 현실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2020년 예산 편성,.. 파일 관리자 19.06.20 1,221
공지 [성명서] 농업 분야 각종 법안 처리 뒷전, 국회 농업 홀대 언제까.. 파일 관리자 19.06.20 1,132
공지 [보도자료] 250만 농업인의 건강권⋅재산권 보호를 위한 미세먼.. 파일 관리자 19.06.14 1,192
공지 [성명서] 공영도매시장, 정부 정책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개설자는.. 파일 관리자 19.06.07 1,322
공지 [보도자료] 故 박홍수 농림부 前 장관 11주기 추모식 개최 파일 관리자 19.06.03 1,463
공지 [보도자료] 농업분야 미세먼지 관련 법안 입법을 위한 농업인 서명운.. 파일 관리자 19.05.29 1,342
공지 [주요이슈] 故 박홍수 장관 11주기 추모식 파일 관리자 19.05.23 1,739
공지 [주요이슈] '문재인 정부 출범 2년 농정공약 이행촉구 기자회견' 성.. 파일 관리자 19.05.13 1,795
공지 [성명서] 정부는 인도적 차원의 대북 식량 지원을 조속히 전개하라.. 파일 관리자 19.05.08 1,296
공지 [성명서] ‘현장에 답이 있다’ 현장 농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농특.. 파일 관리자 19.04.29 1,551
공지 [성명서] 국회는 4월 임시국회 내 반드시 쌀 목표가격을 결정하라.. 파일 관리자 19.04.25 1,444
공지 [성명서] 공영도매시장 공정경쟁거래 질서를 유린하는 어떤 행위도.. 파일 관리자 19.04.18 1,793
공지 [성명서] 정부는 이상기후에 대응한 농작물재해보험 체계를 구축하.. 파일 관리자 19.04.18 1,340
공지 [성명서] 강원도 산불 수습⋅복구 및 이재민 지원 대책을 현.. 파일 관리자 19.04.16 1,393
공지 [성명서] 출하자는 안중에도 없는 농안법 개정(안), 한농연은 강력.. 파일 관리자 19.04.09 1,465
공지 [성명서] 비농업인의 농지 소유를 강력히 제한하라! 파일 관리자 19.04.04 1,759
공지 [성명서] 네덜란드⋅덴마크산 쇠고기 수입에 대한 한농연 입.. 파일 관리자 19.04.01 1,561
공지 [성명서] 「비료 공정규격설정 및 지정」일부개정(안)의 졸속 처리.. 파일 관리자 19.03.20 1,816
공지 [성명서] 「농업⋅농촌 미세먼지 대응 특별팀」운영⋅구.. 파일 관리자 19.03.20 2,246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중앙연합회, 시군회장단 교육 성료 파일 관리자 19.03.20 1,865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바른미래당 주요 농정 현안 논의 간담회".. 파일 관리자 19.03.11 1,928
공지 [성명서] 국회는 쌀 목표가격을 조속히 결정하라 파일 관리자 19.03.07 1,834
공지 [성명서] 상속농지 처분의무 관련 대법원 판례에 대한 한농연의 입.. 파일 관리자 19.02.28 1,992
공지 [주요이슈] 한농연중앙연합회 18·19대 임원 이·취임식 성료 파일 관리자 19.02.25 2,200
공지 [성명서] 출하자 권익은 안중에도 없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행.. 파일 관리자 19.02.18 1,973
공지 [성명서] 「농가부채특별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조속히 통과 시켜.. 파일 관리자 19.02.13 1,969
공지 [성명서] 국회 및 농업계와 소통이 가능한 인사가 농림축산식품부.. 파일 관리자 19.02.11 1,870
공지 [주요이슈]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공명선거 촉구 및 한농연 공통.. 파일 관리자 19.02.01 2,799
공지 [주요이슈]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본 2019년 농정 변화에 대.. 파일 관리자 19.01.11 2,066
2092 [주요이슈] '농약 바르게 사용하기 운동' 발대식 개최 파일 관리자 18.03.20 1,349
2091 [주요이슈] 제16회 한국농업경영인전국대회 단체복 입찰 공고 파일 관리자 18.03.19 2,506
2090 [주요이슈] 제16회 한국농업경영인전국대회 행사대행 기획사 선정공.. 파일 관리자 18.03.19 1,507
2088 [주요이슈] 농정 핵심 컨트롤타워 실종 사태,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파일 관리자 18.03.16 1,218
2087 [주요이슈] 농어업·농어촌의 다원적·공익적 가치를 개정 헌법에 반.. 파일 관리자 18.02.05 1,930
2086 [주요이슈] 정부와 정치권은 무허가 축사 적법화 유예 기한을 연장하.. 파일 관리자 18.01.30 1,886
2085 [주요이슈] “식약처 해체···농민 중심 식품안전체계 구축하라” 파일 관리자 18.01.29 1,819
2084 [주요이슈] 반농업·반농민 관료 이기주의의 결정체, 식약처를 즉각.. 파일 관리자 18.01.17 2,714
2083 [주요이슈] 농업경영인 학사학위 취득 안내 - 경희대학교 경영학(경.. 파일 관리자 18.01.11 2,052
2082 [주요이슈]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담아 헌법 개정···국민 함께.. 파일 관리자 18.01.10 2,267
2081 [주요이슈] “미 통상압박 가속···한미FTA 폐기가 답이다” 파일 관리자 18.01.10 2,047
2080 [주요이슈] ‘공영도매시장 제도개선 방안 모색’ 토론회 개최 파일 관리자 18.01.10 2,130
2079 [주요이슈] 「범농업계 농업가치 헌법반영 추진연대」 발족식 개최 파일 관리자 18.01.10 2,111
2078 [주요이슈] “공영도매시장 제도개선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 개최.. 파일 관리자 18.01.05 2,041
2077 [주요이슈] [신년좌담/헌법 개정, 어떻게 해야 하나] “농업계 공동.. 파일 관리자 18.01.02 2,174
2076 [주요이슈] 선택 2018! 한농연 지방선거 출마자 교육 안내 파일 관리자 17.12.26 2,112
2075 [주요이슈] 2018학년도 농협대학교 신입생모집(산업체위탁교육과정).. 파일 관리자 17.12.26 2,400
2074 [주요이슈] "농민권리 실현 위한 헌법 개정 이뤄져야" 파일 관리자 17.12.20 1,802
2073 [주요이슈] 농업 분야 최저임금 지원 정책(일자리 안정자금 사업) 안.. 파일 관리자 17.12.15 2,471
2072 [주요이슈] 농민이 대접받는 나라로···국민과 함께 한농연이 앞장.. 파일 관리자 17.12.15 2,714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