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한농연 성명서 RSS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정부는 마늘 수급안정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마련하라!
대서종 수매비축 검사기준을 본래 품질규격에 맞게 회귀하고, 수매가격을 현실에 맞게 인상하라
관리자 | 07.08 18:05
조회수 323 | 덧글수 0
  마늘.jpg   성명서-190704마늘수급안정.hwp
마늘.jpg



1. 정부는 지난 75() 마늘 수매가격을 상품 1Kg2,300원으로 결정하였다. 그러나 현장 농촌에서는 최소한의 생산비 보전을 위해 주장해 왔던 2,500원에 미치지 못 하고, 수매 기준도 모호해 불만이 커지고 있다.


2. 2019년 마늘 생산량은 365천톤으로 전망된다. 이는 평년보다 6만톤 정도 높은 수준으로 평년 수요량을 고려할 때 공급 과잉량은 34천톤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현실을 반영하듯 71일 경남 창녕농협에서 시행된 올해 첫 마늘 경매에서 대서종 1등급 경락값이 Kg1,564원에 그쳤다. 지난해 3,000원에서 3,500원대의 낙찰가를 보인 것을 비교하면 문제가 심각하다. 연초부터 마늘 과잉 생산이 우려됐던 만큼 정부는 지난 425일과 517일 시장격리 등 수급 안정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수매가격이 지난 5에서야 결정됨에 따라 실제 수매는 더욱 늦어질 것으로 보여, 이미 큰 폭으로 떨어진 마늘 가격이 제자리를 찾을 수 있을지 의문이 든다.


3. 여기에 2,300원으로 책정된 수매가격도 문제 삼지 않을 수 없다. 마늘의 경우 생산 과정에서 인력의존도가 높아, 생산비에서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크다. 이런 상황에서 농촌 현장의 인건비 상승분을 고려할 때 최소 2,500원은 돼야 생산비를 보전받을 수 있으므로 정부의 결정에 아쉬움이 따른다. 또한, 농산물품질법에 고시된 마늘 표준규격과 `19년 마늘 수매 기준이 달라 농업인의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실제 관련법 별첨 자료에 따르면 크기 구분에 있어 난지형(대서, 남도)은 지름 5.5cm 이상을 최상위 기준으로 규정하고 있다. 반면 정부 수매비축 검사 기준은 대서(6cm), 남도(5cm) 이상을 1등급으로 한다. 이런 상황에서 올해는 예년(1~2등급까지 수매)과는 달리 1등급만 수매가 이뤄줘 논란이 일고 있다.


4. 이 때문에 정부의 수급 안정 대책에 대해 대다수 농업인이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그러다 보니 향후 시세 불확실성에 따른 시장 불안 심리로 당분간 홍수 출하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산지거래도 계속 지연될 것으로 예상된다. 즉 수급조절에 실패할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따라서 정부는 빠른 시일 내 마늘 가격이 안정될 수 있도록 현실적인 대책 마련에 힘써야 한다. 이를 위해 수매비축을 위한 대서종 1등급 기준을 6cm 이상에서 본래 난지형 마늘 품질규격인 5.5cm 이상으로 회귀하고, 수매가격도 2,300에서 2,500원 이상으로 인상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만약 이러한 요구를 무시할 한농연은 내년에 있을 총선에서 그 책임을 반드시 따져 물을 것임을 엄중히 경고하는 바이다.



20190708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IP : 1.220.148..***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성명서] 국내 농산물 시장 교란하는 농산물 밀수 근절 대책 마련.. 파일 관리자 19.07.31 131
공지 [성명서] 정부는 마늘 수급안정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마련하라! 파일 관리자 19.07.08 323
공지 [성명서] 국내 채소 산업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근본적 수급조절 .. 파일 관리자 19.07.04 323
공지 [성명서] ‘현장에 답이 있다’ 현장 농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농특.. 파일 관리자 19.04.29 868
2950 [보도자료] 2017년도 한농연 우수 국감의원 선정․발표 파일 관리자 17.11.14 3,576
2949 [보도자료 ] 한-미 FTA 개정협상 규탄 긴급기자회견 개최 파일 관리자 17.11.01 3,564
2948 [보도자료] 농민운동가 이경해열사 14주기 추모식 개최 알림 파일 관리자 17.09.06 4,865
2946 [성명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임명을 즉각 철.. 파일 한농연 17.07.31 9,271
2945 [성명서] 농업·농촌 배려 없는 정부조직 개편안, 심히 유감을 금.. 파일 한농연 17.06.05 11,061
2944 [보도자료] 故 박홍수 장관 9주기 추모식 개최 알림 파일 한농연 17.05.31 6,945
2943 [성명서] 기획재정부는 농작물재해보험 벼 무사고환급제를 유지·.. 파일 한농연 17.04.17 10,769
2942 [보도자료] 선택 2017! 한농연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 성료 파일 한농연 17.04.14 6,209
2941 [보도자료] 선택 2017! 한농연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 개최 (3차보도.. 파일 한농연 17.04.11 5,627
2940 [보도자료] 선택 2017! 한농연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 개최 (2차보도.. 파일 한농연 17.04.04 6,123
2939 [보도자료] 선택 2017! 한농연 대선 후보 초청 토론회 개최 파일 한농연 17.03.23 6,846
2938 [보도자료] '공공비축미 우선지급금 환수 철회' 긴급 기자회견 개최 파일 한농연 17.03.13 6,045
2937 [보도자료]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17․18대 이취임식 안내.. 파일 한농연 17.02.10 5,830
2936 [성명서] 정부는 공공비축미 우선지급금 환수 방침을 철회하라! 파일 한농연 17.01.06 11,289
2935 [성명서] 농협의 비료가격 추가 인하에 대한 한농연의 입장 파일 한농연 17.01.05 9,650
2934 [논평] 농업의 ‘생명가치’ 간과한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즉각 .. 파일 한농연 17.01.04 4,226
2933 [보도자료] 제18대 한국농업경영인중앙회장 김지식 당선인 확정 파일 한농연 16.12.26 9,335
2931 [성명서] FTA농어촌상생협력기금법 연내 국회 통과 반드시 이뤄져.. 파일 한농연 16.12.08 10,537
2930 [성명서] 정부는 AI 차단 방역 및 농가 피해 보상에 만전을 기하라.. 파일 한농연 16.12.06 11,125
2929 [성명서] 쌀 생산조정제 도입 무산에 큰 실망과 울분을 금할 수 없.. 파일 한농연 16.12.05 11,906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