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한농연 성명서 RSS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취약계층 식생활 및 건강 개선을 위한 농식품바우처 사업 즉각 도입하라!!
관련 예산 편성을 통해 2020년부터 시범 사업 반드시 시행하길
관리자 | 04.06 14:53
조회수 118 | 덧글수 0
  19.11.25 농식품바우처 확대.jpg   19.11.25 농식품바우처 확대.hwp
19.11.25 농식품바우처 확대.jpg


1. 취약계층에 국산 농식품을 제공하는 농식품바우처 사업이 예산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한농연은 급변하는 농업·환경 여건 속에서 우리 농업의 지속성 담보를 위한 주요 과제로 국산 농산물에 대한 공적수요 확대를 지속해서 주장해 왔다. 이 때문에 당장 내년부터 시범사업 시행을 희망해 왔으나 예산 편성을 장담할 수 없어 실망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

 

2. 현재 식습관 서구화와 수입 농산물 증가 등으로 인해 국산 농산물 소비가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2019 농업전망에 따르면, 전체 과채류 생산 면적의 94%를 차지하는 7대 과채류(딸기, 수박, 토마토, 풋고추, 오이, 호박, 참외)1인당 연간 소비량이 200556.5kg에서 201838.9kg으로 약 31% 감소하였다. 이러한 문제는 비단 과채류뿐만 아니라 작목을 가리지 않고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 시장개방으로 인한 농산물 수입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실제 국산 농산물 소비는 더 줄었을 것으로 예상 된다. 이 때문에 우리 농업이 자생력을 가지려면 신규 판로 확보가 가장 중요한 과제라 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농식품바우처 사업을 도입할 경우 안정적인 수요처 확보로 농산물 가격 안정 및 수급조절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3. 또한, 취약계층의 식품비 지출과 주요 영양소 섭취가 매우 낮게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본 사업을 도입할 경우 식생활 및 건강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를 살펴보면 중위소득 30% 미만 가구의 1인당 가정 내 식품비 지출액은 전체 평균의 84.2%에 불과하다. 특히 육류(73.5%), 우유 및 계란류, 과일류는 70%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 분석 결과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의 주요 영양소 섭취량은 권장량 대비 칼슘 56%, 비타민A 87%, 리보플라빈 79%, 비타민C 74%밖에 되지 않는다. 따라서 균형 잡힌 영양소 섭취를 위한 안전한 먹거리 지원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다.

 

4.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기존 사업과의 중복을 우려하나 농식품바우처 사업은 중위소득 50% 이하 저소득층 중 식품비 수급자를 제외하고 설계하여 이를 불식시켰다. 특히 이전의 사업이 단순히 식료품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면, 취약계층의 식생활 수준 향상 및 식품 안전성 확보를 위해 국산 농식품으로 구입 품목을 한정한 것이 가장 큰 차이라 할 수 있다. 그 결과 `1811월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심의위원회에서 기존 복지 사업과의 중복성 및 타당성 여부 심의 검증을 완하였다. 아울러 과일간식, 우유급식과 같은 각종 농식품 현물 지원 제도와 그 성격 대상이 엄연히 다른 신규 사업임이 분명하다. 이에 한농연 14회원을 비롯한 250 농업인은 관련 예산 편성을 통해 2020부터 시범 사업을 반드시 시행할 것을 강력히 주장하는 바이다. 만약 이러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시 내년에 있을 제21대 총선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그 책임을 반드시 따져 물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




20191125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IP : 1.220.148..***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35 [성명서] 농협의 비료가격 추가 인하에 대한 한농연의 입장 파일 한농연 17.01.05 8,181
2934 [논평] 농업의 ‘생명가치’ 간과한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즉각 .. 파일 한농연 17.01.04 3,973
2933 [보도자료] 제18대 한국농업경영인중앙회장 김지식 당선인 확정 파일 한농연 16.12.26 8,942
2931 [성명서] FTA농어촌상생협력기금법 연내 국회 통과 반드시 이뤄져.. 파일 한농연 16.12.08 9,267
2930 [성명서] 정부는 AI 차단 방역 및 농가 피해 보상에 만전을 기하라.. 파일 한농연 16.12.06 9,799
2929 [성명서] 쌀 생산조정제 도입 무산에 큰 실망과 울분을 금할 수 없.. 파일 한농연 16.12.05 10,116
2928 [보도자료 ] (2차 보도자료) “농업인력 육성 정책 발전방안 모색을 .. 파일 한농연 16.11.22 4,648
2927 [성명서] 국세청은 종자업체에 대한 명분없는 소급 중과세 방침을.. 파일 한농연 16.11.17 7,887
2926 [보도자료] 한농연, 2016년 국회 국정감사 우수국감의원 선정!! 파일 한농연 16.11.15 4,784
2925 [보도자료] “쌀값 보장! 주요 농정현안 해결 촉구! 전국농민결의대.. 파일 한농연 16.11.03 4,395
2924 [보도자료] 제25회 전국으뜸농산물한마당 성료!! 파일 한농연 16.11.01 9,487
2922 [보도자료 ] "수확기 쌀 수급 및 가격안정 방안 모색 긴급토론회”개.. 파일 한농연 16.10.11 3,797
2921 [성명서] 정부 수확기 쌀 수급안정 대책에 대한 한농연의 입장 파일 한농연 16.10.06 9,141
2918 [성명서] 태풍 차바 피해 남부지방에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라! 파일 한농연 16.10.06 7,763
2915 [보도자료] 수확기 쌀값 보장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및 무기한 천막.. 파일 한농연 16.09.30 4,401
2914 [성명서] 故 백남기 농민의 죽음을 더 이상 왜곡해서는 안된다. 파일 한농연 16.09.28 6,226
2913 [성명서] 쌀값 및 수급 안정을 위한 특단책을 조속히 도입·실시하.. 파일 한농연 16.09.28 6,591
2912 [성명서] 김재수 신임 농식품부 장관 임명 관련 한농연의 입장 파일 한농연 16.09.28 5,410
2911 [성명서] 헌법재판소의 김영란법 합헌 결정, 농업·농촌과 국가 식.. 파일 한농연 16.09.28 5,312
2909 [보도자료] 제13주기 이경해열사 추모식 개최 파일 한농연 16.09.05 4,219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