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한농연 성명서 RSS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취약계층 식생활 및 건강 개선을 위한 농식품바우처 사업 즉각 도입하라!!
관련 예산 편성을 통해 2020년부터 시범 사업 반드시 시행하길
관리자 | 04.06 14:53
조회수 127 | 덧글수 0
  19.11.25 농식품바우처 확대.jpg   19.11.25 농식품바우처 확대.hwp
19.11.25 농식품바우처 확대.jpg


1. 취약계층에 국산 농식품을 제공하는 농식품바우처 사업이 예산 확보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한농연은 급변하는 농업·환경 여건 속에서 우리 농업의 지속성 담보를 위한 주요 과제로 국산 농산물에 대한 공적수요 확대를 지속해서 주장해 왔다. 이 때문에 당장 내년부터 시범사업 시행을 희망해 왔으나 예산 편성을 장담할 수 없어 실망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

 

2. 현재 식습관 서구화와 수입 농산물 증가 등으로 인해 국산 농산물 소비가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다. ‘2019 농업전망에 따르면, 전체 과채류 생산 면적의 94%를 차지하는 7대 과채류(딸기, 수박, 토마토, 풋고추, 오이, 호박, 참외)1인당 연간 소비량이 200556.5kg에서 201838.9kg으로 약 31% 감소하였다. 이러한 문제는 비단 과채류뿐만 아니라 작목을 가리지 않고 나타나고 있다. 여기에 시장개방으로 인한 농산물 수입이 점차 늘어나고 있는 것을 고려하면 실제 국산 농산물 소비는 더 줄었을 것으로 예상 된다. 이 때문에 우리 농업이 자생력을 가지려면 신규 판로 확보가 가장 중요한 과제라 할 수 있다. 이런 상황에서 농식품바우처 사업을 도입할 경우 안정적인 수요처 확보로 농산물 가격 안정 및 수급조절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3. 또한, 취약계층의 식품비 지출과 주요 영양소 섭취가 매우 낮게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본 사업을 도입할 경우 식생활 및 건강 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를 살펴보면 중위소득 30% 미만 가구의 1인당 가정 내 식품비 지출액은 전체 평균의 84.2%에 불과하다. 특히 육류(73.5%), 우유 및 계란류, 과일류는 70%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 이를 반영하듯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 분석 결과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의 주요 영양소 섭취량은 권장량 대비 칼슘 56%, 비타민A 87%, 리보플라빈 79%, 비타민C 74%밖에 되지 않는다. 따라서 균형 잡힌 영양소 섭취를 위한 안전한 먹거리 지원이 반드시 필요한 시점이다.

 

4.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기존 사업과의 중복을 우려하나 농식품바우처 사업은 중위소득 50% 이하 저소득층 중 식품비 수급자를 제외하고 설계하여 이를 불식시켰다. 특히 이전의 사업이 단순히 식료품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면, 취약계층의 식생활 수준 향상 및 식품 안전성 확보를 위해 국산 농식품으로 구입 품목을 한정한 것이 가장 큰 차이라 할 수 있다. 그 결과 `1811월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제도 심의위원회에서 기존 복지 사업과의 중복성 및 타당성 여부 심의 검증을 완하였다. 아울러 과일간식, 우유급식과 같은 각종 농식품 현물 지원 제도와 그 성격 대상이 엄연히 다른 신규 사업임이 분명하다. 이에 한농연 14회원을 비롯한 250 농업인은 관련 예산 편성을 통해 2020부터 시범 사업을 반드시 시행할 것을 강력히 주장하는 바이다. 만약 이러한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시 내년에 있을 제21대 총선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그 책임을 반드시 따져 물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




20191125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IP : 1.220.148..***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845 [성명서] 소득중심의 건강보험 부과체계 개선 재추진을 촉구한다!.. 파일 한농연 15.01.30 11,638
2843 [성명서] 지역 면사무소 통합을 강력히 반대한다. 파일 한농연 15.01.29 11,020
2842 [성명서] 가락동 공영도매시장 기능을 훼손시키는 어떠한 행위도 .. 파일 한농연 15.01.14 10,669
2840 [성명서] 쌀 관세율 513%를 반드시 관철시켜야 한다. 파일 한농연 15.01.06 11,351
2839 [보도자료] 제17대 한농연 중앙회장에 김진필 당선인 확정!!! 파일 한농연 14.12.24 9,395
2838 [성명서] 한·베트남FTA협상에서 농업부문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 .. 파일 한농연 14.12.11 12,419
2837 [성명서] ‘양곡관리법 일부 개정안’의 국회통과를 적극 환영한다.. 파일 한농연 14.12.10 11,646
2836 [보도자료]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민을 위한 ‘대형마트 정책토론회.. 파일 한농연 14.12.02 10,101
2835 [보도자료] 한농연 창립 27주년 기념식 및 후원행사 개최 한농연 14.11.25 9,454
2834 [성명서] 시세차익을 노린 농산물 밀수입을 강력히 단속하라!! 파일 한농연 14.11.25 12,334
2833 [성명서] 농식품부 예산을 국가 전체 예산 증가율 이상으로 반드시.. 파일 한농연 14.11.25 12,611
2832 [보도자료] 한농연, 2014년도 국회 국정감사 우수국감의원 선정!! 파일 한농연 14.11.19 9,410
2831 [보도자료] 농업계-경제계 상생협약식 개최 파일 한농연 14.11.19 8,623
2830 [성명서] 농축산물 직거래 확대와 농업인 택배불편 해소를 위한 농.. 파일 한농연 14.11.13 11,317
2829 [보도자료] “한중FTA 실질적 타결 규탄! 긴급 기자회견 개최” 파일 한농연 14.11.10 8,970
2828 [보도자료] “한중FTA 중단! 농축산인결의대회” 개최 파일 한농연 14.11.04 9,133
2827 [보도자료] 제24회 전국으뜸농산물한마당 성료 파일 한농연 14.11.03 7,674
2826 [성명서] 중도매인의 편법적 ‘장외거래’를 즉시 엄단하라!! 파일 한농연 14.10.31 11,869
2825 [성명서] 선거구 조정, 농어업·농어촌 대표성 약화로 이어져서는.. 파일 한농연 14.10.31 11,084
2824 [보도자료] 제23회 전국으뜸농산물한마당 개최 파일 한농연 14.10.23 7,940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