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로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한농연 성명서 RSS

공지사항 글보기 테이블
정부-의협 의료파업 종료 합의 내용에 대한 농업계 입장
정부와 여당의 미숙한 국정운영 결국 대한민국 보건의료 정책 퇴보로 이어져
관리자 | 10.12 12:03
조회수 2,226 | 덧글수 0
  관련 사진.jpg   성명서-20200904의료파업합의에 따른 농업계 입장.hwp
관련 사진.jpg


1. 정부와 여당, 대한의사협회(의협)는 의료파업 철회와 관련해 밤샘협상 끝에 4일 최종 합의하였다. 이에 지난달 21일부터 이어진 의료파업 사태가 조만간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그 어느 때 보다 의료진의 막중한 책임과 역할을 필요로 하는 시기인 만큼 의사들의 현장 복귀는 환영할만한 일이다. 그러나 이를 위해 내준 대가가 너무 커 마냥 박수를 보낼 수 없는 실정이다.

 

2. 실제 합의된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여당과 의협은 국회 내 의정협의체를 구성하고 이를 통해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등을 재논의하며 보건복지부는 그 결과를 따르도록 했다. 이 외에도 지역수가 등 지역의료지원책 개발, 건강보험정책심의원회(건정심) 구조 개선, 의료전달체계 확립 등 주요 의료현안을 의논하여 이를 보건의료 발전계획에 반영하여 실행하기로 함에 따라 공급자(의사) 중심의 보건의료 체계가 앞으로 더욱 공고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3. 앞서 한농연을 비롯한 범 농업계는 농어촌·도서지역 등 취약지역의 의료공백 해소를 위해 공공의료 인프라 및 확충의 필요성과 이를 위해 의대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을 지속해서 주장해 왔다. 이에 정부의 주요 보건의료 정책에 찬성의 뜻을 분명히 밝히며, 의료진의 조속한 현장 복귀를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모든 계획이 원점으로 돌아감에 따라 지역 간 의료 불균형 해소는 앞으로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현장에서는 정부와 여당이 지키지도 못할 공약을 남발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4. 여기에 의정협의체에서 건강보험 요양급여 기준, 요양급여비용·보험료 등 건강보험정책 전반을 심의·의결하는 건정심의 구조 개선 방향을 논의하기로 한 데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 현재 건정심 위원은 보건복지부 관계자를 비롯해 가입자 대표(근로자, 사용자, 소비자 등), 의약계 대표(의료계, 약업계) 공익 대표(정부, 관련 기관, 전문가)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이런 상황에서 의사들이 주축이 된 의료계를 중심으로 건정심 구조를 개선해 나간다면 가입자 대표 측의 목소리는 약화될 수밖에 없을 것이며, 이로 인해 작게는 조직에 대한 신뢰 하락, 크게는 건강보험 정책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

 

5.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한 의료파업에 정부와 여당은 법과 원칙을 강조하고도 결국 모든 것을 내줬다. 특히 중장기적인 보건의료 정책에 대한 고민 없이 단순히 의료계와의 합의에 급급해 성급히 내린 결정은 결국 대한민국 보건의료 정책의 퇴보를 낳았다. 이 때문에 정부와 여당은 미숙한 국정운영으로 사회적 갈등만 부추겼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다. 아울러 마지막 순간까지도 본인들의 이익만을 강조한 의사들 또한 더는 국민의 신뢰와 지지를 받을 수 없음을 분명히 명심하기 바란다.

 


202094



사단법인 한국농업경영인중앙연합회

IP : 1.220.148..***

목록

덧글(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014 [성명서] 국회는 쌀 목표가격을 조속히 결정하라 파일 관리자 20.04.06 434
3013 [성명서] 농사용 전기 요금 개편 계획을 당장 철회하라! 파일 관리자 20.04.06 391
3012 [성명서] 출하자 권익은 안중에도 없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행.. 파일 관리자 20.04.06 439
3011 [성명서] 상속농지 처분의무 관련 대법원 판례에 대한 한농연의 입.. 파일 관리자 20.04.06 481
3010 [성명서] 농업인 국민연금보험료 국고 지원 사업을 확대하라! 파일 관리자 20.04.06 460
3009 [성명서] 「농가부채특별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조속히 통과 시켜.. 파일 관리자 20.04.06 422
3008 [성명서] 농특위, 이제는 우리 모두 하나가 될 때!! 파일 관리자 20.04.06 348
3007 [성명서] 국회 및 농업계와 소통이 가능한 인사가 농림축산식품부.. 파일 관리자 20.04.06 417
3006 [성명서] 최저임금 결정체계 개편 논의 초안에 대한 한농연 입장 파일 관리자 20.04.06 450
3005 [성명서] 쌀 가격이 소비자에게 미치는 영향에 관한 한농연 입장 파일 관리자 20.04.06 724
3004 [성명서]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본 2019년 농정 변화에 대.. 파일 관리자 20.04.06 439
2954 [보도자료] ‘식품의약품안전처 해체! 농민중심 식품안전체계 구축.. 파일 관리자 18.01.18 3,823
2953 [성명서] 농어업 분야 3대 핵심 법안 처리에 야당은 적극 협조해야.. 파일 관리자 17.12.06 5,613
2952 [보도자료] 한농연 창립 30주년 기념식 및 후원의 날 파일 관리자 17.12.05 4,359
2951 [성명서] 농축수산물의 특수성을 고려한 청탁금지법 개선책 마련이.. 파일 관리자 17.11.30 4,790
2950 [보도자료] 2017년도 한농연 우수 국감의원 선정․발표 파일 관리자 17.11.14 4,412
2949 [보도자료 ] 한-미 FTA 개정협상 규탄 긴급기자회견 개최 파일 관리자 17.11.01 4,420
2948 [보도자료] 농민운동가 이경해열사 14주기 추모식 개최 알림 파일 관리자 17.09.06 5,874
2946 [성명서] 문재인 대통령은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 임명을 즉각 철.. 파일 한농연 17.07.31 8,457
2945 [성명서] 농업·농촌 배려 없는 정부조직 개편안, 심히 유감을 금.. 파일 한농연 17.06.05 10,365
맨처음 페이지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맨마지막 페이지
게시물 검색
제목 내용 머릿말 태그